글쓴이: 김수련 (중국)

 

혹시 한국에서는 거리에서 연예인 쉽게 볼 수 있냐?” 

중국에 있는 한 친구가 나에게 보내 온 문자였다.

 


한국의 드라마, 예능프로그램 심지어 토크쇼프로그램은 중국 대륙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열풍을 일고 있다.심지어 한국 드라마 한편을 보고 드라마를 너무 좋아한 나머지 한국에 가겠다고 결심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다.

 

한국의 드라마나 예능프로를 보면 사람들이 다니는 거리가 드라마 혹은 영화 장면의 배경으로 나오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야외예능프로그램은 실제로 현장에 있는 시민들과 만날 수 있는 것이 틀림없지만 드라마에 출연되는 시민들은 실제 시민이 아니라 전문 드라마 제작할 때 고용한 아르바이트라는 것을 중국이나 다른 나라의 시청자들 대부분은 모르고 있다. 그래서 내게 문자를 보낸 저 친구도 드라마에 나오는 행인들이 다 실제 시민들이고 평소에 길 가다 드라마에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러면 당연히 연예인도 아무데서나 볼 수 있다고 생각할 수 밖에.

 

그런데 막상 한국에 와 보면, 연예인의 그림자조차 보기 힘들다. 팬클럽 가입 해가면서 연예인 일정을 확인하고 쫓아다니 거나 혹은 운이 엄청 좋지 않고서는 거의 볼 수 없다고 난 단언한다. 물론 한국에 와 있으니 한국 연예인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나 확률은 높아졌다. 같은 땅위에서 숨쉬고 있으니 말이다.

 

한국에 와서 내가 본 첫 연예인은 나영석PD님과 서인국씨였다. 첫번째는 우연인데 학교 학생회에서 주최한 활동이었는데 교내 문화관 대강당에서 나영석PD님의 연설과 서인국씨의 공연때문이다. 두 번째엔 필연적이었다. 20131231,새해맞이 카운트다운 콘서트에 갔을 때 콘서트 현장에 갔으니 당연히 그 콘서트에 나온 연예인들을 볼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는 영화 보러 갔다가 개봉  여정영화 시사회를 한다고 해서 기다리고 있는데 영화에 출연 하지도 않는 최민식배우분이 영화 개봉을 축하해주러 온 것을 보았다. 조금 더 기다렸으면 영화에 출연하는 연예인들도 보았을 텐데 그날 나는 배가 너무 고파서 그냥 최민식씨를 본 것 만으로 만족하고 기쁜 심정으로 돌아왔다.

 

 

이렇게 나는 한국에 와서 5개월남짓 있는 동안 연예인을 총 세 번 보았다. 그 중에서도 찾아가서 본 것이 두 번이고 우연하게 본 것은 단 한번뿐이다. 결국 친구에게 한 나의 답장은 한국에 있다고 해서 쉽게 연예인을 볼 수 있는 것이 아니야!”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박소훈

    2014.03.01 09:18 신고


    한국 사람들도 연예인을 우연히 만나거나 보게되면 친구들한테 자랑하고 그런답니다. ^^. 연예인들이 잘 가는 카페거리나 음식점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인터넷 카페도 있죠. 어떤 연예인이 가장 만나고 싶으세요??

  2. 이하은

    2014.07.25 04:47 신고


    맞아요 ㅎㅎ 저는 연예인을 찾아다니지 않아서인지 아직까지 한번도 연예인을 본적이 없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