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마리 (일본)


한국에 오기 전부터 한번은 경험해 보고 싶었던 혼자 지방여행을 학교 방학 기간을 이용해서 실행했다선택한 장소는 여수특별히 선택한 이유는 없었지만 알아차리면 거기에 있었다여수라고 하면 항구 도시항구 도시라고 하면 해산물한국에서는 해산물이라고 말하면… …?





일본에 돌아가기 전 마지막으로 가이드북에 실려 있는 유명한 게장백반 가게에서 간장게장을 먹어 보고 싶어서 한 시간을 헤매다가 드디어 목적지를 찾아냈다가는 동안에 길을 물어본 사람  5명이나 되었다.


많은 고생 끝에 도착한 곳이지만 불행히도 주문이 2명이상부터만 가능하다고 했다 한국 식당은 2명이상부터 주문 가능한 음식이 많다혼자 여행하는 것에 대해서 그때 처음으로 외로움을 느꼈다그러자 식당 이모가 식사하러 온 아주머니들과 같이 먹으라고 해서 아주머니 3명이 앉은 테이블 자리에 안내되었고 나는 모르는 아주모니들과 합석하게 되었다나도 아주머니들도 어색했지만 이야기하면서 내가 일본 사람이라고 말했더니 많이 먹으라고 강장게장을 추가해 주었다아주머니들의 호의가 기뻐서 내가 모르는 이 아주머니들과 정신없이 간장게장을 계속 먹었다.


그랬더니… 손가락으로 피가… 게다… 손가락이 뾰족뾰족 게 집게로 찢어진 것이다피가 멈추지 않아서 아주머니에게 반창고를 갖고 있을지 물어봤더니 식당 이모에게 부탁을 해 주고 붙여 주었다게에 찔린 뒤로 게장을 못 먹고 있으니 아주머니들이 게의 집게를 잘라 주고게의 내장을 꺼내 주고내 입에 넣어 주는 연계 플레이에 의해 나는 계속해서 많은 게장을 먹을  있었다(먹일 수 있었다?). 게다가 아주머니가 한턱  주었다… 나는  추억은 평생 잊지 못 할 것이다.


한국인도 아니고 이름도 모르고 처음으로 만난 나에게 이렇게 잘 해 준 여수 아주머니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하고 싶다.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수빈이

    2014.07.22 00:45 신고


    우와 짱짱좋으신분들 ^ㅁ^
    사실 의외로 낯선분들에게 호의적이시고 친절하신분들 많으세요 ~
    저는 한국인인데도 왠지 한국아줌마하면 자기아들아닌데도 떠먹여주고,
    또 외국인들은 그걸 잘이해못하더라구요 ㅋㅋ 근데 그게 자기 아들 딸 또래여서 ㅋㅋ다들 아들딸 키우는엄마입장에서 젊은아이들만보면 다 자기 자식같고.. 해서 자식처럼 대하시는거같아요ㅎㅎ
    저는또 그런 한국의 정? 같은게 좋구요 ㅋㅋㅋ 가끔 너무 과하셔서 조금... 부담될때도있져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