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윈나잉쏘 (미얀마)


나는 작년에 아시아 친구들과 어떤 미국 영화를 같이 본 적이 있는데, 거기서 남자 주인공 두 명이 서로 ‘사랑한다’는 말을 하는 장면이 나왔다. 내 친구들은 그 표현이 이상하다고 했다. 동성애자가 아니어도 남자가 남자를 사랑한다는 말을 할 수 없을까?





이 세상에서 여러 가지 언어가 있는데 '사랑'이라는 단어가 달라져도 원래 그 말이 지닌 의미는 똑같다고 본다. '사랑한다'는 말은 어떤 대상에게 쓰느냐에 따라서 뜻이 다양해 보이지만 나는 그 말은 남자에게 하든 여자에게 하든 정의가 똑같을 수가 없다. 물론 보수적인 사람들이 사는 공동체 안에서는 남자들끼리, 아니면 여자들끼리 사랑한다는 말을 하면 남의 시선을 끌 수 있는 예가 될 뻔하다.

 

그러면 나는 부모님을 사랑한다. 나는 선생님을 사랑한다. 나는 내 모국을 사랑한다. 또한, 나는 남자임에도 불고하고 남자인 친구들도 사랑한다. 물론 여자도 빠짐없이 사랑한다. 그런 표현에서의 그 ‘사랑’의 뜻이 나라마다, 혹은 언어마다 달라 보이는가?

 

사람이라는 것은 원래 감성적인 존재이다. 우리들의 사고방식뿐만 아니라, 감성 때문에 여러 내향적 · 외향적인 요소들도 넉넉히 있다고 여길 수가 있다. 사랑도 역시 그 아름다운 감성 중의 하나이다. 사랑은 워낙 종류가 많아 상황에 따라 부르는 단어까지 달라진다. , 우리를 향한 부모님의 사랑을 분별해서 모정, 혹은 부정이라고 하고, 친구에 대한 사랑은 우정이라고 부른다. 한자를 어느 정도로 배워 본 적이 있는 사람 누구나 알 수 있듯이 그 ‘정’은 바로 ‘情’이다.

 

그러면 정이란 무엇인가? 말하자면 정은 부드럽고 아름다운 인간의 고차원적이고도 본능적인 감성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정이 '사랑'이라고 표현했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각자 생각이 달라지기도 한다. 예를 들어, 일반적으로 사랑한다는 말은 이성(異性)에게만 쓰이는 경우가 있다. 바꾸어 말해, 남자가 여자를 사랑한다고 말했을 때 정상적이고 마땅한 일로 보일 수가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그 말을 동성에게 표현하는 것이 보기 드물고 뭔가 분위기가 어색해지기 나름이다. 여기서 지적하고 싶은 것 하나가 있다. 어떤 한국 드라마에서도 남자들끼리 사랑한다는 말을 꺼낸 것을 들어본 적이 있다. 그 뜻 역시 ‘너를 아끼고 존중한다’는 의미이다. 남자들뿐만 아니라, 역시 여자들끼리도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끌림이 느껴지고 자신의 마음을 흔드는 사람에게 잘해 주면서 사랑에 빠질 수는 있겠지만 사랑이라는 것이 본질적으로 ‘결혼’과 ‘성교’라는 세계와는 멀리 떨어져 있다. 따라서 사랑한다고 해서 결혼과 성교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남녀노소를 넘어서 누군가를 사랑한다고 말했을 때의 기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압도적이고 환상적일 수 있다. 물론 누군가를 사랑하기 때문에 때로는 그로부터 상처 받기까지 하지만 내심으로라도 누군가를 사랑할 자유가 있다.

 

한마디로 하자면, 사랑이야말로 심장의 미소이다. 사랑이야말로 세계에서 어느 것보다 빼어난 아름다움 그 이상이다.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저녜은

    2014.08.18 17:54 신고


    사랑은 심장의 미소이다. 라는 문장이 인상깊습니다.

  2. 정말로

    2014.09.13 23:45 신고


    정말 마음에 드는 좋은 글을 읽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