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부튀링 (베트남)


사랑하는 사람 사이에는 사랑이 더 중요한가? 아니면 믿음이 더 중요한가? 사랑한다는 말을 직접 고백하지 못하고 다른 사람에게 대신 해 달라고 부탁하는 사람은 그 사랑을 받을 자격이 있는가? 연애 조작단이라는 영화를 본 후에 이 2가지 질문은 머릿속에 남아 있었다.

 

사랑은 인간에게 가장 특별한 감정이라고 할 수 있다. 사람들은 살면서 사랑을 계속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 엄마의 사랑, 친구의 사랑, 가족의 사랑 등과 같은 그 많은 사랑 중에서 남녀의 사랑이야말로 신비롭고 발견하기가 가장 어려운 사랑이 아닐까 싶다. 시나 소설에서 많이 나오는 소재인 사랑도 대부분 그 신비로우면서도 유리조각 같은 예쁜 남녀 사랑이었다. 한 사람을 계속 만나면서 그 사람에 대한 궁금증이 많아지기 마련이다. 자꾸 보고 싶고 자신의 예쁜 모습, 자신의 장점들을 다 보여 주고 싶어 하는 마음이 점점 커가지면 신경을 많이 쓰곤 했다. 만날 때마다 숨을 못 쉴 정도로 마음이 설레고 또 떨리고 가슴이 두근거린다. 이런 현상이 생길 때 사람들은 대부분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사람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연애도 하고 헤어지기도 한다.




 

그렇지만 사랑은 감정이고 추상적인 개념이라 정해진 기준은 없다. 사람들은 항상 사랑이라는 감정을 비슷하게 일어난 호감과 헷갈리기 십상이다. 좋아하는 것과 사랑하는 것은 사람을 헷갈리게 만들 만큼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사람은 누구나 드라마에서 나오는 환상적인 사랑처럼 자신만의 완벽한 사랑을 찾아다니곤 한다. 그렇다면 진정한 사랑은 무엇인가? 사랑은 무엇 때문에 이루어지는 것인가? 이 영화에서 여러 가지 사랑을 보면서 답을 스스로 찾을 수 있는 것 같다.

 

병훈과 희중은 시험장에서 처음 만나게 되었다. 껌 사건이 없었으면 둘이 그냥 한번 만나고 서로 인생에 지나간 사람으로 잊을 수 있었을 지도 모른다. 여자가 예쁜 긴 생머리를 자르게 만들 정도로 당시 병훈은 희중에게 최악의 첫인상을 준 셈이다. 2년 후에 프랑스에서도 우연히 만난 두 사람은 아마 그 순간부터 이 만남이 보통의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인연이라고 믿으면서 자연스럽게 사귀게 된다. 그때 둘이 만들려고 했던 '사랑'은 아직 깊어지지 못하고 일시적으로 흔들린 것 일뿐이라고 생각한다. 자신들의 감정을 인식하지 못하고 억지로 만든 사랑의 결과는 헤어지게 되었다. 병훈은 먼저 그사랑을 배신한 사람이었다. 사랑은 믿음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 병훈은 자기가 저지른 죄를 희중이 믿을까 말까 하는 시간을 주지 않고 오히려 희중에게 죄를 돌리고 의심한다. 그는그냥 오해하고 싶었어. 그래야 내 맘이 편해질 것 같아서라고 자기의 말도 안 되는 행동에 대해 변명했다. 진짜내 잘못 잊으려고, 내 맘이 편해지고 싶어서그렇게 희중을 억울하게 죄인으로 만들어서 자기의 '사랑'까지 망쳤다. 나중에, 아주 나중에 발견했다. 그때 사랑은 뭔지 모른다고, 행복한 순간을 알지 못한다고, 그녀와 함께 했던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 결국 깨달았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믿어서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해서 믿는다는 것이고 조금만 더 사랑했었다면 다 해결할 수 있었을 문제라고 인정했다. 동시에 두 사람의 '사랑'은 믿음만 부족했던 것이 아니라 사랑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영원히 옛날로 다시 돌아갈 수 없는 것도 당연하다.

 

그러면 희중의 진정한 사랑은 언제 나타날 것인가? 바로 희중의 인생에서 만난 두 번째 남자인 상용이었다. 상용은 희중이랑 사랑을 이루어 달라고 부탁할 때 마침 영화 처음에 나오는 조작단의 도움을 받아서 사랑을 이룬 남자들처럼 다른 사람이 대신 만들어준 사랑은 쉽게 마음을 바꾸고 그 사랑을 버릴 것 같았다. 시라노라는 연극 작품에서 나오는 주인공인 시라노에게 동정이 쉽게 간 것처럼, 아무도 크리스티안이라는 남자를 생각해 주지 않았다.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 위해 사랑의 연애 편지를 대신 써준 시라노는 물론 보기엔 가슴이 아프고 가엾지만 시라노만큼 여주인공을 간절히 사랑하는 크리스티안도 마음이 얼마나 오죽했으면 그런 말도 못하는 부탁을 했었을까? 상용은 사랑한다는 말과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지만 희중을 사랑하는 마음이 충분하다. 개인적으로 희중과 많은 추억이 있는 병훈보다 대시하는 용기가 없는 어슬픈 상용은 희중의 사랑을 받을 만하다고 생각한다.

 

영화 끝에 모두 자기의 사랑을 찾아서 해피엔딩으로 끝난 것도 인상적이다. 상용은 힘겹게 드디어 희중의 사랑을 얻었고 병훈은 희중을 잊을 수 있을 만한 민영이랑 새로운 시작을 할 것이다. '짚신도 짝이 있다' 말이 있듯이 누구나 자기만의 사랑이 있으니까 서두를 필요없고 천천히 신중하게 생각하면서 차분히 기다리면 결국 사랑이 올 것이라는 이 영화의 의미를 강하게 느꼈다.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