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의 스타트, 여러분은 어떻게 어떻게 시작하실까요? 나는 유학하러 한국에 온 지가 4개월이 되었는데 한국의 아침은 우리 나라인 말레이시아와 많이 달라서 처음에는 충격적이었습니다. 왠지 궁금하시지죠? 도대체 말레이시아 사람의 아침이 어떻게 그렇게 다를 수 있을까요? 한번 같이 봅시다.



● 말레이시아에서 먹는 아침 식사란?

우리 말레이시아는 주말 아침이면 대게 집에 사람이 없을 겁니다. 평일에는 서두르게 회사나 학교아 가야하니까 아침 식사는 보통 집에서 간단히 먹고 나갑니다. 그런데 우리 나라 사람들 대부분이 말레이족과 중국계, 인도계의 세 민족으로 형성됩니다. 민족에 따라 자기만의 독특한 문화와 음식이 있습니다. 그래서 말레이시아는 여러가지 다양한 음식으로 유명합니다. 저는 중국계 말레이시아 사람이지만 인도 음식인 로티 차나이(Roti Canai)와 로티 티슈(Roti Tissue)를 가장 좋아하고 아침에 즐겨 먹어요. 그런데 로티 차나이와 로티 티슈는 둘이 비록 인도에서 전래된 요리이지만 요리사가 꼭 인도계라고 생각하지 말아 주세요. 말레이시아에서 이 빵을 만들어서 파는 사람들은 3개의 민족 모두 다 있습니다. 


로티 티슈 로티 차나이


● 로티 차나이(Roti Canai)와 로티 티슈(Roti)라는 빵

이 2 가지 빵은 가루와 물, 계란, 소금, 버터를 반죽해서 평평하게 잘 문지르고 얇게 부치는 음식입니다. 우리 말로 '로티'가 빵이라는 뜻이고 '차나이'는 빵을 반복해서 문지른다는 뜻이에요. '티슈'는 영어 외래어라서 휴지라는 뜻을 가지고 있죠. 로티 차나이와 로티 티슈는 이름이 왜 이렇게 특이할까요? 답은 이 빵들을 만드는 방법이 똑같이 특이해서입니다. 그 맛은 서로 다릅니다. 로티 티슈가 로티 차나이보다 달고 더 바삭바삭하는 식감이 있습니다. 보통 저와 같은 20대 젊은이들은 로티 티슈를 더 좋아하는 편이에요. 좀 더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지 몰라도 저는 손으로 카레와 같이 먹는 방식을 제일 좋아합니다. 그렇게 먹어야 제맛이 나거든요.



● 모든 사람들이 로티를 좋아하는 이유

제가 로티 차나이와 로티 티슈를 좋아하는 이유 하나 더 있는데요. 정말 싸요! 지금의 기준으로 따지면 확률 덕분에 아마 로티 차나이와 로티 티슈를 500원에 살 수 있을 거예요. 그런데 대부분의 말레이시아 사람들은 친구와 같이 모여서 수다를 시끄럽게 떨면서 식사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저도 그렇고요. 로티차나이나 로티 티슈를 시키면 커피나 밀로(Milo)를 같이 마시는 것이 제일 맛있어요. 밀로는 초콜렛으로 만든 음료수입니다. 우리가 말레이시아에서는 음료수를 마시고 여러 가지 음식을 시켜 놓고 친구들하고 같이 즐겁게 실컷 이야기를 나누면서 아침을 시작합니다. 기회가 있으시면 여러분도 한번 그렇게 아침을 시작해 보세요! 좋은 아침입니다.


글쓴이: 후이민 (말레이시아)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좀좀이

    2013.07.31 07:28 신고


    사진을 보니 로티 티슈는 왠지 크레페 비슷하게 생긴 것 같아요. 저도 카레에 찍어서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 바삭바삭하다니 더욱 그 맛이 기대되는데요?^^

    • seoulism

      2013.08.01 15:05 신고


      저도 먹어 보고 싶어요! 한국에서 찾을 수 있는지 한번 집필진한테 물어봐 볼게요^^!

저는 일본에서 온 교환학생입니다. 도쿄에 있는 대학에 다니고 있지만 고향은 나고야입니다. 나고야를 아십니까? 나고야는 혼슈의 아이치 현에 위치해 있으며 일본에서 4번째로 큰 도시입니다.

그렇지만 나고야를 알고 있는 외국인은 많지 않습니다. 도쿄와 오사카, 교토에 대해서 알고 있는 사람은 많은데 나고야에 대해서는 들어 본 적조차 없는 사람이 대다수를 차지합니다. 비교적으로 일본에 정통한 한국 사람도 이름까지는 들어 본 적이 있지만 나고야를 자세히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어요. 한국 도시에 비유하면 마치 대구같은 존재입니다. 서울과 부산, 경주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 외국인은 많더라도 대구에 대해서는 모르는 외국인이 대다수를 차지할 것입니다. 

그러한 나고야입니다만 실은 한국과 깊게 관련된 도시입니다. 한국과 관련지으면서 앞으로 3주일에 걸쳐 나고야에 대해서 소개하겠습니다.


나고야성


나고야와 한국의 인연

이번주 제가 소개하는 나고야의 특징은 피겨 스케이팅에 관한 것입니다. 피겨라면 한국 사람은 틀림없이 김연아를 떠올릴 텐데요. 김연아는 벤쿠버 2010년 동계 올림픽에서 우승한 등 여러 국제대회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국의 국민적 스타입니다. 일본 사람에게 알고 있는 한국 사람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배용준을 웃돌아 김연아라는 대답이 가장 많죠.



반대로 한국 사람에게 알고 있는 일본 사람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어떨까요? 아마 아사다 마오(浅田真央)라고 가장 많이 대답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아사다 마오도 피겨 스케이팅 선수입니다. 아사다 마오와 김연아는 유년 시절부터 서로를 의식하며 피겨에 절차탁마해 왔습니다. 한국 사람이 응원하는 피겨 대회에서는 항상 아사다 마오가 등장하고 한국 피겨 팬들의 뇌리에 깊이 박혀 있습니다.



아사다 마오뿐만 아니라 안도 미키(安藤美姫)도 한국 피겨 팬들에게 잘 알려진 선수입니다. 올해 7월 초에 안도 미키가 미혼모로서 아기를 출산했다고 일본에서 보도되자마자 한국의 유명한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에서는 '안도 미키'가 검색어 1위로 오를 만큼 한국 사람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아사다 마오와 안도 미키의 공통점이 무엇일까요? 그건 바로 나고야 출신이라는 점이죠. 두 사람은 나이는 다르지만 나고야에서 태어나고 같은 고등학교와 대학교에 다녔습니다. 연습장도 같은 연습장을 이용했다고 합니다. 실은 아사다 마오나 안도 미키 외에도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적이 있는 현재도 활약하게 피겨 활동하고 있는 고즈카 다카히코(小塚崇彦)와 스즈키 아키코(鈴木明子), 무라카미 가나코(村上佳菜子)도 나고야 출신입니다.


● 피겨 선수를 배출하는 나고야의 '나라이고토(習い事)'

그런데 왜 그렇게 많은 일본 피겨 선수가 나고야에서 탄생했을까요? 추정되는 이유는 여러가지 있지만 나고야에 과외문화, 혹은 '나라이고토(習い事)'가 있기 때문에 피겨 선수가 배출되었다는 설이 유력합니다. 나고야에는 아이들이 어렸을 때부터 여러가지 과외활동을 하는 문화가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서예와 체조, 수영 학원들에 다녔습니다. 다른 친구들은 여러 학습 학원과 음악, 야구, 축구, 가라데, 유도 학원에 다녔습니다. 이러한 예를 보면 과외활동에 바쁜 것으로 유명한 강남에 살고 있는 아이들과 맞먹을 정도로 나고야에서도 과외활동이 성하다는 것을 알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저는 중학교 때 피겨 학원에 다니던 친구 한 명이 있었고요. 물론 피겨 학원에 다니는 학생이 많지 않았지만 나고야의 과외활동 문화 덕분에 피겨 학원을 다니게 될 기회가 있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이 연장선 위에 아사다 마오나 안도 미키 등의 활약이 있었다는 설은 타당성이 있는가 봅니다.

위와 같이 나고야의 나라이고토가 피겨에서 성공을 낳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고야에서 나온 인재들에게 눈에는 안 보이지만 나라이고토가 이제까지 좋은 효과를 미쳤다는 생각은 설득력이 있습니다. 나고야의 나라이고토는 앞으로도 피겨에 머무르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 인재를 배출할 것입니다.


글쓴이: 오오이 히로키 (일본)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 공모전 목적 및 개요

이 공모전은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한국어를 재미있게 활용함으로써 글쓰기 능력을 키워 보는 데에 목적을 둡니다그리고 완성된 작품을 인터넷으로 발행하고 한국인들과 소통할 기회도 제공합니다.

공모전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자기 나라나 한국에 관한 주제를 설정해서 3주 동안 일주일에 한 번씩 글을 쓰고 제출합니다. 그리고 Seoulism은 학생의 작품들 비평 · 편집하면서 학생에게 글쓰기 상담해 드립니다.

공모전에 참여하는 모든 학생의 글이 Seoulism의 칼럼 섹션에서 연재될 예정입니다. 그리고 Seoulism은 각 학생의 3가지 글을  심사해서 가장 훌륭한 시리즈를 수상작으로 뽑고 학생들에게 상을 드릴 것입니다


● 지원 자격

서울대학교 언어교육원에서 한국어 수업 4급 이상(4급 포함)으로 공부하는 외국인 학생


● 일정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 

금요일 

토요일 

일요일 

 

 

 

 

7월 12일

신청 마감 

 

7월 14일

선발 발표 

7월 15일

오리엔테이션 

 

 

 

7월 19일

글 #1 제출 

 

 

 

 

 

 

 7월 26일

글 #2 제출

 

 

 

 

 

 

8월 2일

글 #3 제출 

 

 

 

8월 5일

수료 · 시상식 

 

 

 

 

 


● 시상 계획 및 심사 기준

최우수상(1편): 10만원

우수상(1편): 6만원

장려상(1편): 4만원

심사기준:

평가항목 

 내용

독창성 

일관성 

감동 전달성 

표현력 

총점 

비고 

 배점

25 

30 

25 

10 

10 

100 

 


● 신청서


● 문의

질문이 있으시면 밑의 "email me!" 버턴을 눌러서 편집장 타일러에게 이메일을 보내 주시기를 바랍니다.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