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다샤 (러시아)

 

2 14 . 한국의 대부분의 커플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날이다. 한국 커플들은 발렌타인데이를 잘 챙기는 것 같다. 한국은 다른 나라들과 달리 2 14일 뿐만 아니라 3 14일 화이트데이, 4 14일 블랙데이 같은 기념일들도 있다. 발렌타인데이에는 여자들이 남자들한테 초콜릿을 선물하며 화이트 데이에는 남자들이 좋아하는 여자들한테 선물을 준다.




 

러시아 경우에는 커플들을 위한 기념일은 2 14일인 발렌타인데이도 있지만 전통적인 기념일도 있다. 이전통적인 기념일은 펴트르와 페브로니야 날이라고 하는데 매해 7 8일이며 사랑, 가족과 의리의 날이다. 이 기념일의 이름은 러시아 성인(圣人)인 남자와 여자의 이름을 따서 온 것이다. 펴트르와 페브로니야는 러시아에서 사랑과 결혼의 수호 성인이기 때문이다.

 

러시아에서는 발렌타인데이에 여자들만 남자를 위해서 선물을 준비하는 것이 아니라 남자들도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을 위해서 선물이나 이벤트를 한다. 하지만, 한국과 달리 러시아에서는 남자들이 여자들보다 많은 노력을 해서 여자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며 여자가 아무 선물도 준비하지 않아도 남자는 대신에 정성을 다해야 한다.

 

그리고, 러시아는 한국과 차이점이 또 하나 있다. 바로 발렌타이데이 때 주는 선물이다. 한국처럼 초콜릿을 선물하는 것도 볼 수 있지만 여자들이 가장 많이 좋아하고 기대하는 선물은 꽃이다. 꽃은 러시아 사람들한테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 생일, 여성의 날, 발렌타이데이는 물론 기념일이 아닌 일반 날에도 좋아하는 여자한테 꽃을 선물하는 것이 좋다. 이것은  남자의 사랑을 가장 잘 대표하는 것이다. 사랑하는 여자와 싸우고 나서도 화해하는 의미로 반드시 꽃을 들고 용서를 빌어야 한다.

 

그러나, 아무 꽃을 사서 선물하는 것도 안된다. 꽃을 살 때 주의할 점이 몇 개 있다. 첫째, 꽃을 선물할 때 꽃의 수가 중요한데 짝수면 안 된다. 왜냐하면 짝수는 죽음의 뜻으로 조문할 때 사는 꽃의 수기 때문이다. 하지만, 꽃의 수가 많으면(100송이 정도)꽃의 수를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둘째, 꽃의 색깔에도 의미가 따로 있다. 빨간색의 꽃은 사랑과 열정을 뜻하기 때문에 사랑하는 여자가 아닌 사람한테 선물하면 오해 받기 쉽다. 흰색 꽃은 깨끗함과 순수함을 의미한다. 보라색 꽃은 젊음을 뜻 함으로 나이 많은 여자보다 젊은 여자들에게 잘 어울리는 꽃이다. 노란색 꽃은 이별을 의미하지만 창의성의 의미 또한 갖고 있다. 따라서, 예술 분야와 관련이 있는 여자한테 노란색 꽃을 주면 이별이라는 의미를 피할 수 있고 또, 그녀의 창의성을 칭찬하는 깊은 뜻도 전달 할 수 있다.

 

지금 러시아 여자 친구를 사귀고 있는 한국 남자들은 이 정보를 꼭 명심하기 바란다. 러시아 여자들은 남자가 꽃을 주는 것을 보고 남자가 여자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서 얼마나 헌신하는지를 판단하기 때문이다. 남자들! 꽃을 선물하는 데에 돈을 아끼지 말길!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저녜은

    2014.08.18 17:58 신고


    꽃 선물! 러시아 여성들은 낭만적이네요

글쓴이: 다샤 (러시아)

 

스포츠에서는 무엇이 중요한가? 자기 국가의 명예를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한가? 아니면 국가의 차원을 떠나서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한가?

 


이 질문에 대한 확실한 정답이 없다. 사람에 따라서 하는 생각이 다를 것이다. 나는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는 자기 국가를 위해서 경쟁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인 업적보다 국가적인 업적이 더 중요하다고 여겼다. 하지만 얼마 전에 내 생각이 바뀌었다. 내 생각을 바꾸게 한 사람은 바로 안현수 선수다.

 

안현수 선수를 모르는 한국 사람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러시아 사람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안현수 선수는 대한민국에서 태어난 러시아의 쇼트트랙 선수이다. 하지만 러시아 사람들한테 빅토르 안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하다. 안현수 선수는 국내 빙상연맹과의 문제 때문에 러시아로 귀화하게 되었다. 이번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러시아 국가팀 선수로 활동하고 있다.

 

나는 빅토르 안 선수를 처음 봤을 때 이 선수를 모르고 있었다. 얼굴만 보고 이름을 듣자마자 분명히 고려인이라고 생각했다. 러시아에는 고려인들이 많고 또한 이 선수는 러시아 사람처럼 러시아 애국가를 따라 불렀기 때문이다. 게다가 러시아 팬들이 빅토르 안 선수를 열정적으로 응원했다. 하지만 빅토르 안 선수의 스토리를 들었을 때 깜짝 놀랐다. 몇년전만 해도 한국 사람이었던 그가 러시아 국민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니!

 

안현수 선수는 러시아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스포츠에 관심이 있는 러시아 사람이면 안현수 선수의 사정을 모르는 사람이 없고, 그를 존경하지 않는 사람이 없다. 쇼트트랙 국제 대회 때 러시아 스포츠 해설자들의 말을 들어보면 안현수 선수는 러시아 국가 아들이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안현수 선수가 나올 때마다 러시아 사람들이 일어나서 선수를 뜨겁게 응원하며 스포츠 해설자들은 다정하게, 사랑스럽게 우리 빅토르라는 애칭으로 부른다. 빅토르 안 선수가 러시아 선수가 아니었던 느낌이 전혀 안 든다.

 

한국에서도 안현수 선수를 격려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안현수 선수의 선택을 존중하고 동의하고 배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결국은 제일 중요한 것은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 자기의 잠재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이다. 자신의 국가가 이런 기회를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에 선수가 자기의 꿈을 이루지 못하는 것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안현수 선수가 한 선택을 충분히 존중하고 나도 이런 상황이었으면 똑같이 했을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안현수 선수 덕분이다.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저녜은

    2014.08.18 18:00 신고


    안현수라는 훌륭한 스케이터를 응원합니다! 러시아에서 실력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되어 마음이 좋아요

글쓴이: 다샤 (러시아)


나의 어린 시절을 떠올려 보면 신나는 추억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올림픽 게임을 보는 것이다. 올림픽 게임이 열릴 때마다 가족들이 모두 모여서 선수들을 응원하며 시간을 보낸 것은 나에게 잊을 수 없는 특별한 추억이다.

 

이번 동계 올림픽은 러시아에 위치한 소치시에서 개최될 것이다. 그래서 세계의 시선이 러시아로 집중되고 있다. 올림픽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들이 많이 있을 것 같아서 이번에는 그런 분들을 위해서 소치 올림픽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깃거리들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 나의 여름 휴가, 소치!

대부분의 러시아 사람들은 소치라는 이름을 들으면 여름 바다를 떠올린다. 야자수, 뜨거운 햇빛, 따뜻한 바다의 열대성 기후. 이것들이 바로 러시아 남쪽에 위치한 소치를 대표하는 것들이다. 심지어 러시아의 리비에라(Riviera)[1]라고 불려질 정도의 도시인 소치에서 동계 올림픽이 열린다니!



다샤 씨의 소치 여행


 

물론 겨울에는 눈도 내리고 다른 도시들과 마찬가지로 춥기 때문에 동계 올림픽이 열리기에 아무 문제가 없지만, 러시아의 대표적인 여름 휴가지인 소치에서 동계 올림픽이 열린다는 것은 참 재미있는 사실이다.

 

이처럼 소치는 산과 바다가 함께 있어서 경치도 아름답고, 휴양지로서 장점도 갖고 있는 좋은 도시이다. 소치올림픽을 찾는 선수들도 관객들도 소치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Hot. Cool. Yours.

소치 올림픽의 슬로건은 바로 "Hot. Cool. Yours." 이다. Hot은 올림픽 게임이 개최될 장소인 소치를 의미하며, 또한 올림픽 게임에 참여하는 선수들의 뜨거운 경쟁을 의미하기도 한다. Cool은 올림픽이 개최되는 계절을 의미하며, 또한 러시아에 대한 전세계 사람들이 갖고 있는 이미지를 포함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Yours는 이번 올림픽이 모든 사람들의 것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나는 이 슬로건이 소치 동계 올림픽을 잘 표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 소치의 완소[2] 케릭터, 올릭픽 마스코트! 

소치 올림픽의 마스코트는 총 3개로 레오파드, 폴라베어 그리고 해어(Hare)이다. 이들은 러시아 국민들의 투표로 선정되었다. 레오파드는 나무 위에서 살며, 스노우 보드를 즐겨 타는 타고난 구조요원이다. 사교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어서 사람들이 많은 장소를 좋아한다. 폴라베어는 이글루에 살며 컬링, 스키, 스케이트 등 많은 겨울 스포츠를 좋아하는데, 그 중에서도 눈썰매를 가장 좋아한다. 해어는 마스코트들 중에서 가장 적극적인 성격을 갖고 있으며, 공부를 잘 하고, 노래와 춤을 좋아한다.




 

요즘 들어서 이 마스코트들에 대한 만화가 만들어질 정도로 이 케릭터들은 러시아 사람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소치 동계 올림픽을 둘러싼 많은 논란들이 있지만, 이 논란들을 떠나서 소치 동계 올림픽이 스포츠적인 경쟁을 통해 사람들을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올림픽이 되었으면 좋겠다.



[1]  보통 리비에라는 해안을 일컫는다. 코트 다쥐르(프랑스의 리비에라)와 이탈리아의 리비에라가 세계적으로 인기있기 때문에 관광지 중 특히 아열대와 열대 지방의 관광지는 홍보를 위해 "리비에라"를 아름다운 해안선의 이름으로 사용한다.

[2] 완전 소중한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김은래

    2014.01.31 17:54 신고


    다샤는 역시 멋지군

글쓴이: 다샤 (러시아)


한국은 여러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루어 왔다. 한국이 독보적인 경쟁력을 가진 분야는 경제, 정보 통신 기술, 건설 산업, 조선 산업, 자동차 생산 등이다. 한류가 세계적으로 큰 호응을 얻으면서 각종 문화상품의 수출입이 활발해졌다

 

하지만 일반 사람들이 잘 모르는 한국의 우수한 분야가 또 하나 있다. 바로 스트릿댄스 문화다. 스트릿댄스는 무엇일까요? 스트릿댄스는 20세기 이후에 나타난 대중적인 춤으로 전문적인 댄스 스튜디오가 아닌, 길거리와 클럽 등에서 비롯된 춤이다. 일반적으로 비보잉, 팝핑, 락킹, 왁킹과 같은 뉴스쿨 장르들을 일컬어 스트릿댄스라고 하는데그 역동성과 자유로움으로 젊은이들을 대표하는 문화 아이콘이 되었다. 스트릿댄스의 매력은 다른 춤 장르와 달리 즉흥적인 프리스타일을 중시하기 때문에 기본적인 동작만 배워도 자기 스타일을 만들 수 있고 여러 가지의 장르를 섞어서 음악을 다양하게 표현할 수도 있다.




 

내 한국과의 만도 스트릿댄스 덕분이었다. 원래 춤에 관심이 많았던 나는 러시아에서부터 춤 학원을 다니고 있었다. 그때는 한국이라는 나라를 잘 몰랐고 한국에 대해서 아는 것도 없었다. 심지어는 한국과 스트릿댄스는 동떨어진 주제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스트릿댄스는 한국에 1980년대 처음 소개된 이후로 방송, 영화, CF, 만화 등을 통해 대중화되었다. 특히 2001년 이후 여러 세계 대회에서의 연이은 우승으로, 한국의 스트리트댄스는 세계 최고가 되었다. 현재 커뮤니티와 동호회, 동아리, 학원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스트릿댄서들이 매우 많다. 이런 학원, 동아리 열정적인 문화 덕분에 한국이 스트릿댄스 분야에서 세계적인 수준으로 발돋움 할 수 있었다.

 

내가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한 이후 어떤 러시아 댄서한테서 갑자기 연락이 왔다. 러시아에서 특강을 하러 유명한 한국 파핑 댄서가 오는데 통역을 해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이런 기회를 놓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한 나는 도와주기로 결심했다. 이것이 한국 스트릿댄스와 나의 첫 만남이었다. 그때 특강 통역을 도와주면서 한국 스트릿댄스에 대해서 많이 알게 되었고 한국 댄서들의 수준이 얼마나 높은지를 다시 한 번 알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그래서 나중에 한국에 갈 기회가 생기면 한국 스트릿댄스 문화를 직접 체험해 봐야겠다고 결심했다.

 

이제는 내가 한국에 와 있는데 대학원 공부 때문에 바쁘지만 지금까지 학원을 계속 다니고 있다. 한국에서 스트릿댄스 학원을 다니는 시간은 나에게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학생들 중에 춤을 전공으로 하는 학생들도 많지만 취미로 배우는 사람들 또한 많이 있다. 학생들은 수업이 끝나면 바로 집에 가지 않고 짧은 시간이라도 비어 있는 연습실을 찾아 연습하는 모습은 존경할 만하다고 생각했다. 수업 중에 쉬는 시간이 있어도 쉬지도 않고 혼자서 방금 했던 동작을 반복해서 연습한다. 수업 끝나기 전에 수업 시간에 배웠던 안무를 동영상으로 찍어서 집에 가서 또 연습한다.

 

학원에서만 춤을 배우는 것이 아니다. 다 같이 행사를 보러 가고 배틀에도 나가고 공연도 한다. 이처럼 스트릿댄스를 학원에서 이론으로만 배우는 것이 아니라, 여러 기회를 통해 직접 체험할 수 있고, 이런 기회가 많이 있다는 것이 놀라웠다

 

이처럼 단순히 취미가 아니라 하나의 문화로서 밤을 새워 연습하는 등 열정을 다하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스트릿댄스를 통해서 상상할 수조차 없는 한국의 색다른 면을 만나볼 수 있다.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보캬

    2014.01.17 17:54 신고


    잘 봤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정보 부탁드려요~

  2. 캬보

    2014.01.18 17:56 신고


    진짜 제친구보다 국어 더잘하시네요 친구가 부끄럽습니다!

    • 다샤

      2014.01.18 20:55 신고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배우겠습니다!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