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도가 점점 빨라지면서 근로자나 학생들은 항상 하고 싶은 일과 해야 되는 일이 하도 많아서 점심을 먹는 시간이 없을 정도로 바쁠 때가 있죠? 못 믿겠지만 우리 말레이시아의 중국계 선조들이 이런 상황에 대해서 이미 예상했나 봐요. 이런 상황을 막기 위해서 맛있고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요리를 개발했으니까요. 밥이 너무 맛있어서 바빠도 누구나 시간을 비워 둘 수 있더라고요.



● 치킨라이스(Chicken Rice)

우리 할아버지 시대는 말레이시아의 교육제도가 아직 보편화되지 않아서 청년이든 성인이든 사람들이 대개 농사를 짓거나 어업에 종사했다. 옛날 사람들은 고기를 먹어야 힘이 생간다고 그렇게 생각했기 때문에 지금까지 우리 할아버지께서 매일 식사할 때 꼭 고기를 먹드시는 습관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 시대에는 와이프가 남편에게 치킨라이스를 도시락으로 싸 주었다고 합니다. 편하고 쉽게 가져갈 수 있도록 라이스를 뭉쳐서 밥을동그랗게 만들었어요. 이 이야기는 제 고향인 말라카에서 가장 유명한 동그란 치킨라이스의 배경입니다.

우리 할아버지께서 그런 말씀을 하셨는데 원래 닭이 옥수수를 먹고 자연스럽게 성장하기 때문에 요리한 뒤에 닭의 피부색이 부뜨럽고 노래져요. 저도 지금까지 본 적 없어서 잘 모르겠는데요. 어쨌든 닭고기에 특별한 양념을 치니까 동그란 치킨라이스가 정말 먹을 만해요. 저는 한 10개쯤 혼자서 다 먹을 수 있을 만큼 맛있어요. 맛뿐만 아니라 모양도 특별해요. 옛날에 사람들이 만들고 먹었던 동그란 치킨라이스는 요즘보다 훨씬 더 크다고 우리 할아버지께서 알려 주셨어요. 한국에서 동그란 치킨라이스가 없는 것 같지만 저는 고향이 생각나면 동그란 치킨라이스를 먹고 싶은 마음이 생겨요.


치킨라이스볼


● 첸돌(Cendol)

한국은 밭빙수가 있는가 하면 말레이시아는 비슷한 후식이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날씨가 항상 더우니까 제가 가장 좋아하는 해열 음식이 바로 첸돌입니다. 밭빙수와 비슷한데 들어 있는 재료가 조금 달라요. 첸돌은 재료가 많은데 얼음과 팥, 옥수수, 코코넛밀크, 코코넛 설탕, 판단(Pandan) 잎 쥬스로 만든 초록색 가루 등이 있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 살고 있을 때 첸돌에 빠져 있었는데 이제는 한국에서 사니까 빙수에 반했죠. 왜냐하면 둘이 다 맛있으니까요. 말레이시아에서 더운 하루를 보내는데 동그란 치킨 라이스를 먹고 시원한 후식을 먹으면서 얼마나 즐겁겠어요. 좋은 오후입니다!


첸돌(Cendol)



글쓴이: 후이민 (말레이시아)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