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의 특징이 무엇일까?

다른 나라에서 온 학생들만큼 제가 태어나고 자란 곳에 대해서 질문을 많이 못 받습니다. 미국에서 왔다고 하면 벌써 잘 안다는듯이 상대방은 서로 알아가는 과정에서 그 단계를 빨리 넘어가기 때문이죠. 그런데 미국을 설명해야 하는 것보다 안 하는 게 쉬우니까 보통 불만이 없어요.



하지만 미국에서 장기적으로 살아 보거나 미국 사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적이 없는 사람들이라면 미국에 대해서 쉽게 오해하는 것이 많은데요. 그 오해들은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가장 큰 원인들은 미국이 구조적으로 아주 철저한 연방주의 국가라는 것을 파악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말하면 아주 간단한, 정치적인 것처럼 들리겠지만 사실 미국인의 뼈속까지 영향을 미치는 아주 복합한 문제예요. 그리고 제대로 설명하는 게 꽤 어렵더라고요. 우선 연방주의가 무엇인지를 알아야 하며, 미국에서의 연방주의가 어떻게 미국인의 정체성과 미국 문화, 그 일상하고 어떠한 관계가 있는지를 이해하고 그의 배경과 규모를 알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 연방주의가 무엇이냐?

미국 이외의 연방제를 하는 국가가 있는데 미국의 이름이 연방주의의 본질을 잘 설명한다고 생각해요. 미국이라는 말이 줄임말이라는 걸 아시겠죠? 원래 아미리기합중국(亞美利加合衆國)이라고 불렀었는데 미합중국으로 줄이다가 다시 미국으로 줄이게 된 겁니다. 합중국은 여러 나라들이 독립된 법 체계와 제도를 유지하면서 하나의 주권 밑에 연합한다는 뜻인데요. 연합한 법 체계의 단위들이 하나의 주권 밑에 연합하면서도 어느 정도로 자기만의 주권을 유지하게 되면 연방제라고 볼 수 있어요. 즉, 연방주의의 본질은 이중주권(dual sovereignty)이라고 할 수 있죠. 중앙, 혹은 연방 정부에 하나의 큰 주권이 있는데 연합된 주나 나라들은 자기만의 주권을 어느 정도로 가질 수 있는 시스템이에요.

한국은 이중주권이 아니죠. 만약에 한국이 연방제를 하게 된다면 모든 도가 지방자치구가 되어 버리는듯이 중앙정부가 군사와 외교, 경제와 같은 거시적 이슈를 담당하면서 도의 내부적 정치나 법률에 간섭하지 않아요. 강원도에서 온 애가 충청도에서 온 애랑 다른 법률 체계에서 자라니까 법에 대한 인식이 다르고 생활 습관도 다르고 문화차이가 생겨날 수밖에 없겠죠. 운전면허증을 따는 기준도 다르고 야외에서 음주를 허용하거나 금지하는 법률도 다르고 보험도 다르고 세금도 다르다고 가정하는 거예요. 그런 시스템이 우리가 아는 대한민국의 모습과 전혀 비슷하지가 않죠? 요점을 말하자면, 이중주권은 한 나라의 정치적 독립주권을 여러 개로 쪼개서 중앙과 지방에 나눔으로써 중앙과 지방의 대립관계 뿐만 아니라 지방 간의 독립성과 치열한 경쟁도 둡니다. 그러면 연방제 국가들은 연방제를 안 하는 나라와 매우 다른 환경입니다.


"나를 밟지 마"


● 미국의 연방주의가 다른 연방제 국가와 무엇이 다르냐?

미국 이외의 연방제 국가로 독일과 러시아, 스위스, 브라질, 아르헨티나, 멕시코, 캐나다, 인도, 파키스탄, 호주 등을 들 수 있어요. 그 다른 나라들의 역사를 잘 모르니까 자신 있게 미국이 얼마나 독특한지 말할 수 없지만 미국의 연방제에 특별한 점 몇 개 있다는 말이 틀림없습니다. 유럽이나 아시아 연방제 국가와 달리 미국은 연방제 이외의 다른 정치적 · 통치적 전통이 없습니다. 러시아와 독일, 인도, 파키스탄 등에 왕조의 역사가 있었는데 미국은 왕조들이 모두 유럽으로부터의 침략적인 것으로 인식되었어요. 그리고 연방제 이전의 미국은 식민지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당시에 통일된 식민지가 있은 적이 없으니까 미국이 하나의 국가라는 인식이 전혀 없었어요. 영국 식민지가 있었으면 스페인도 있었고 프랑스도 있었고 네덜란드도 있었고요. 그리고 영국의 각 식민지가 독립적으로 영국의 통치를 받았으니까 그들 간의 통일된 정체성은 없었어요. 미국이라는 통일된 하나의 국가라는 개념이 건국 이전에 없었다고 알 수 있고 독립전쟁을 통해서 주들이 연합하기로 함으로써 나라를 세웠을 때는 연방제의 조건 하에서 통일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각 국민의 정체성과 각 국민이 이해하는 미국이 자기 주를 전제로 했습니다. 오늘까지도 연방제 국가인 미국에서는 주가 미국인의 정체성과 의식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연방제 국가 지도


● 오늘날 미국인의 정체성이 연방주의로부터 받는 영향

오늘날의 미국은 이중주권이 그대로 있어요. 주마다 헌법이 있고 그에 따른 법률체제가 있고 아주 높은 수준의 다양성이 존재하며 그 다양성이 미국이라는 국가에서 거주하는 국민의 정체성에 커다란 영향을 미칩니다. 그리고 그 다양하고 복합한 연방주의적 정체성 때문에 미국인이 한국인한테 질문을 받으면 답을 망설일 수밖에 없을 때가 많아요. 어디부터 설명해야 되는지 모르니까요. 한국인이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온 사람들에게 잘 하는 질문에 답하면 그림이 빨리 그려질 텐데요.

질문 1.) 어디서 왔어요?

美 : 뉴욕에서 왔어요. 미국 사람이에요.

해석: 미국 사람들끼리도 먼저 물어보는 질문이 어디서 왔냐는 거예요. 다른 나라 사람한테 그 질문을 받는 경우에도 국가보다 주나 도시를 먼저 말하는 습관이 강하고 다른 주나 다른 도시하고 구별짓기 위해서 이렇게 말하는 편이에요. 마치 홍콩에서 온 사람들이 중국의 다른 지역과 구별하기 위해서 중국에서 왔다고 하지 않고 홍콩에서 왔다고 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자기 지역적 정체성이 강하고 다른 곳에서 온 사람들과 다르다고 생각하니까 주나 도시를 먼저 말하는 편입니다.


질문 2.) 결혼했어요? 그쪽 나라에서 보통 몇 살에 결혼해요?

美 : 저는 결혼 아직 안 했어요. 사람들이 결혼하는 나이가 다 달라요. 주마다 나이도, 상대도 달라요.

해석: 미국에는 주마다 법적인 결혼에 대한 규정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곳에서는 16살에 결혼해도 되고 어떤 곳은 18살이에요. 그리고 요즘에 세계적으로 핫이슈가 되는 동성혼도 어떤 주에는 있고 어떤 주에는 없어요.



질문 3.) 그쪽 나라의 국어가 뭐예요?

美 : 국어? 영어가..... 영어가 아닐까요? 솔직히 잘 모르겠는데요.

해석: 여기서 아주 무식해 보이죠? 그런데 그 게 아니라, 미국에는 법적으로 정해진 국어가 없습니다. 가장 통하는 말이 영어이지만 스페인어 하는 사람들도 꽤 많고요. 연방 정부에서 영어를 해야 한다고 상하원에서 규칙을 지키고 있지만 그 이상으로 법적인 국어는 없어요. 국어 대신에 주어가 있는 경우가 있어요. 루이지애나주는 정치적 업무를 수행하는 데에 있어서 영어와 불어가 둘 다 법적으로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캘리포니아주는 헌법이 1849년에 스페인어로 작성되고 나서 영어로 번역되었다고 합니다.



질문 4.) 사립학교가 좋아요? 국립학교가 좋아요?

美 : 네? 국립학교요? 그런 건..... 굳이 답하려면 공교육보다 사립학교가 낫겠죠, 뭐.

해석: 교육제도를 동물에 비하면 미국은 동물원이에요. 국립학교라는 것 자체가 없는 이유는 국가에서 교육제도를 돕고 규정을 가하기는 하지만 학교를 설립하고 운영할 의무가 주 정부한테 있기 때문이에요. 미국의 공교육은 주립학교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그 교육과정은 중앙정부한테 규정 받는다고 해도 결국에 주 정부의 교육담당 기관을 통과할 필요가 있음으로 주마다 교육의 모습이 천차만별입니다. 어떤 주에서는 진화론 만 가르치고 창조론을 학교에서 가르치는 것을 금지하는 반면에 어떤 주에서는 진화론을 가르칠 필요가 없다고 되어 있고 굳이 가르치려면 무조건 창조론과 같이 같은 교시에 가르쳐야 한다고 합니다. 이 현상 때문에 같은 대학교를 제3주에서 다니는 학생들이 같이 생물학 수업을 듣는 경우 참 의견이 분분하고 서로 불편해 할 때가 많고요.



질문 5.) 그러면 미국은 도대체 무슨 민족성이 있어요?

美 : 민족성이요? 가족마다 민족이 다른데 미국은 민족성이 없을 것 같은데요.

해석: 미국 사람들의 민족성이라는 것이 있다고 생각하는 미국인보다 헛소리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으로 보입니다. 다민족 사회에서 다들 섞여서 사는 편이고 평등주의를 이념을 삼기 때문에 미국 민족이라는 개념도 없고 그 안에서 여러 다양한 민족들이 개성을 지키려고 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민족성이나 국민성이라는 것은 많은 사람들 생각에 인종차별적이에요.


● 이 거 다 무슨 뜻이냐?

겉으로 미국이 하나의 나라처럼 보입니다. 그리고 맞는 이야기예요. 저를 포함해서 미국인들에게 물어보더라도 하나의 나라라고 답할 거예요. 하지만 그 답변에는 무의식적으로 나라가 여러 주로 형성되었다는 전제가 달려 있습니다. 옛날에 미국의 연방을 나라로 보지 않고 주를 나라(Country)라고 불렀던 문화가 있었습니다. 이 문화가 오늘날 미국인의 무의식에 깊이 내재되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결론은 미국이라는 나라는 문화가 다양하고 국민들의 정체성과 의식이 각색각양입니다. 그래서 미국이나 미국인,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려면 그들의 다양성의 뿌리부터 보고 왜 다르냐고 물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그 뿌리가 연방주의에 깊이 박혀 있습니다. 그런데 연방주의가 미국의 다양성을 설명하는, 유일한 요소라고 볼 수 없어요. 이민 사회와 고립주의도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런데 그 주제들은 숙제로 남기고 다음에 다른 글로 다루어 보야 되겠습니다.




글쓴이: 타일러 (미국)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정윤아

    2014.07.24 01:06 신고


    미국에 대해서 정말 많이 알게되는 글이네요~ 미국 사람들은 미국 사람이라고 하면 어디서 왓냐고 먼저 물어보는게 신기하다고 생각했는데 좋은 글 감사해요~!

  2. 저녜은

    2014.08.18 16:58 신고


    글 재미있게 읽었어요
    미국하면 전형적으로 떠오르는 이미지로만 생각하게 되는데 더 현실에 가까운 이야기를 듣게 되어 좋습니다. 타일러씨 비정상회담에서 잘 보고 있어요 팬이예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