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리후이 (중국)


그대에게

1년간...

2013 여름에 건물1층에서 그대를 처음 봤어요. 그대가 이렇게 눈에 띄고 빛이 나서 그때부터 마음이 그대에게 끌렸어요.


우연이나 운명이나 후에 아침9시에 내내 기숙사 앞에 자전거를 그대랑 어깨를 스치고 지나가요. 점심시간에 학생식당에 가면 항상 그대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했어요. 도서관 때도 항상 그대옆에서 붙여 앉고 싶었어요. 우리 한걸음 한걸음 다가가서 그대가 마음속에 머물렀어요.

하지만,

사랑을 시작하면 이별을 예정한다는 말처럼 올해 봄에부터 떨어져서 오해, 질투, 불안, 여러 가지 불정적 감성을 찾아와서 서서히 멀어졌어요.

 

  게요.”

 내가 그대에게 해주는 마지막 말이 별것아니라 게요.” 입니다.


 내가 그대때문에 한국에 온것 아니지만, 그대때문에 더욱 한국에 있고 싶었습니다. 올해 편입학 면접하는 날이 겨울이었어요. 난방을 켜는 면접대기실에서 나를 4시간을 기다려서 열이 나는 그대의 모습이 잊어요. 열이 나는 그대가 지하철에 먼저 내려갔을 주머니에 손난로를 꺼내서 나에게 주었어요. 집까지 데려주서 나에게 미안한다고 얘기했었어요. 그날에 빨간 팽딩을 입는 그대가 종이처럼 하얀 얼굴을 봐서 감동을 받아서 한마디도 말할 었었어요. 내가 했던 미디때문에 추운 겨울에 아침7시에 나가서 빵을 사서 집에서 샌드위치를 싸고 롯데월드까지 가져온 그대, 집에서 집밥을 4 해주는 그대, 나를 떼리고 서울의 구석구석에 놀아준 그래, 내가 미안해요. 사랑이 내가 지켜야 하는데 그때 나도 너무너무 힘들어서 그대에게 소리치고 짜증나서 이것저것 해달라고 해서 미안해요. 내가 그대를 사랑할수 있었는데 함께 있는 시간이 지낼 수록 초심이 잊어버린 가봐요. 미안해요. 그래에게 의심해서 미안해요. 끝까지 사과도 해서 미안해요. 심지어 마지막번 만났을 도서관1 로비에서 분명히 보고 싶었어라고 얘기 하고 싶었는데 그래에게 프랑스에서 사준 열쇠걸리선물을 받았을 나도 모르게 설마 내가 너에게 고맙다고 해야 ? ”이런 소리가 났어요. 날카롭죠? 미안해요. 나도 자신이 그대에게 자주 화나는지 모르겠어요. 어디서부터 우리 잘못 되었어요? 때문에 피곤한 마음에 토닥토닥해주고 싶어요. 다시 뒤돌아보면, 내가 그대에게 불만하는 것이 한개도 없어요. 항상 불만하는 소리를 했지만, 그것다 진심이 아닌것 알고 있었죠? 내가 단지 그대가 항상 처음처럼 나를 사랑해주었으면 좋겠어요. 내가 그대도 나만큼 힘든젓인지 몰랐어요.




미안해요. 우리의 사이가 이렇게 된것이 나도 책임이 있어요. 이별이라는 말이 쉽게 말할 있는 사람이 어디 있어요? 그대도 많이 힘들었죠?


여름에 만나고 가을에 사랑이 시작하고 겨울에 사랑이 뜨겁게 타고 있었고 봄에 떨어지고 다음해 여름에 학교 운동장 옆에서 그대가 나에게 안녕이라고 말했어요...그날 그대의 말투가 그렇게 확고해서 내가 만류할수 있는 여지가 하나도 남기지 않았어요.

 

그날 후에 그대가 사라졌어요. 나에게 들어온 메시지, 카톡, 전화, 페이스북에 대글에서 더이상 그대의 이름을 한번도 뜨었어요.


헤어지게 3개월후, 어떤 비가 오는 날에 우리 마지막 한번 만났어요. 우리가 어깨를 나란히 한참 어색하게 걸었어요.

 

그날밤에 학교 앞에 버스정류장에서 한참 기다려도 버스가 왔어요. 그대가 멀리 서서 끝까지 마디도 했어요. 내가 멀리 서는 그대를 보면서 전세계 얼음이 얼게 된것 처럼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어요. 마지막에 버스에 올라가서 버스에 있는 나랑 버스정류장에 서고 있었던 그대가 서로 눈이 맞주쳐서 끝까지 누구도 아무얘기 했어요.

 

진짜 끝났어요


몸을 돌히는 순간에 눈물이 흘렸어요.


마지막에 그대에게 웃어주고 싶었는데, 그래 차가운 눈치를 봐서 진짜 용기가 낼수 없었어요. 내가 아주 옛날에 말했죠? 그대 화가 나는 모습, 차가운 모습에 아주 겁이 나요.


내가 처음에 한국에 떠났을 한국에 다시 수있는지 아닌지 몰라서 우리가 어학당건물2층에 자리에서 안아서 울었어요. 내가 편입학결과가 나왔을 그대같이 이렇게 남의 시선에 대해 신경을 쓰는 사람이 휴대폰으로 내가 입학되 결과를 확인해서 소리를 쳤어요. 차칸에서 손을 잡으면서 축하하댔어요. <겨울왕국> 빠진 우리가 학교 산에서 춤을 추면서 <Let it go>부르는 아직 엊그저께 같아요. 내가 삐져서 전화 한통해서 그대가 1시간 버스를 타서 집까지 멀리 있는 신도림에서 나랑 만났어요. 만나서 내가 계속 울고울고 그대가 부뜨러운 눈치로 나를 보면서 눈물을 닦아주고 다음부터 그렇게 하자고 약속했어요. 나랑 했던 약속다 지켜준 남자, 눈물을 닦아준 남자, 사람이 많는 곳에 싫어도 축제를 좋아하는 나를 데리고 열심히 다닌 남자, 여의도 옆에서 나랑 같이 불꽃놀이를 남자, 학교 건학기념축제에 불꽃놀이를 했을 몰래 옆에 와서 나에게 소시지를 귀여운 남자, 나에게 선물을 엄청 많이 해준 사랑스러운 남자, 나를 만나기 위해서 공항에 와준 따뜻한 남자, 나에게 많이 양보해준 착한 남자, 나에게 편지를 써준 공대 남자, 나에게 응원을 해주고 안아준 멋진 남자, 나에게 생일밥을 해준 요리왕 남자, 나에게 굿모닝굿나잇 꾸준히 해준 헬스 남자…… one of a million 남자.

 

나의 슬픔 가려주세요.

 

예쁜 웃음만 기억해주세요.

 

12345678, 사랑해요.

 

하지만,

 

지금 사랑이, 안녕.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