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9월 19일, 중화문화권에서 중요한 명절 중에 하나, 추석이다.

중국에서 추석은 가족들 같이 지내는 날이다. 멀리 있는 자녀들 이럴 때 다 집에 가서 부모님과 함께 지내는 풍습이 있다. 추석 때 온 가족 단란히 모여서 보름달을 구경하고 월병을 먹으면서 할머니는 어린 손자들에게 '항아분월(嫦娥奔月)'의 이야기를 하는 것도 추석의 아름다운 풍경의 하나다.





한국에서도 추석은 가족들이 같이 지내는 명절이다. 서울에서 사는 많은 사람들의 고향들이 다 지방이기 때문에 추석이 오면 다 고향으로 내려간다. 많은 사람들 동시에 움직이니까 기차표도 사기 어렵고 고속도로에서도 차가 오래 막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벽에 5시 일어나서 인터넷으로 기차표를 사고 아니면 차를 몰고 8시간 걸리더라도 집에 가야 한다는 불타는 의지를 보이는 한국 사람들이다. 그것은 아마도 머리 속에 깊이 박혀 있는 집을 향한 사랑과 애정이기 때문이겠지.

추석 때 제사도 빠질 수 없는 중요한 행사이다. 한국 여자들은 여러가지 음식을 준비하느라 고생을 많이 한다.



송편과 같은 명절 음식을 먹어야 멍절의 맛이 제대로 난다. 정말로 풍요로운 한가위인 것이다!


하지만 유학생들에게는 그렇게 즐거운 명절이 아닐 수도 있다. 한국 사람들은 다 집에 가서 명절 지내기 때문에 각종 점포는 영업을 하지 않는다. 길에서 걸어 가면서 돌아보는데 이 곳이 내가 살던 서울이 맞느냐는 느낌이 생길 정도이다. 그토록 번화하던 도시가 순시간에 공성이 된 것 같다. 여행 가거나 한국 친구의 집에 가는 유학생도 있지만 대부분 유학생은 이 공성에서 홀로 남아 있다. 먹을 데도 찾기 어려우니 미리 빵이나 라면을 사서 추석 때 먹는 유학생도 있고, 친구랑 같이 나가서 놀고 싶어하지만 먹을 것도 별로 없기에 그냥 집에서 3일 버티는 사람도 있다. 특히 중국 학생의 경우 원래 집에서 가족들이랑 같이 보내야 되는데 한국에 어쩔 수 없이 남아 있어야 되는 학생이 많다. 한국 친구들 다 집에 가는데 혼자서 명절을 보내는 것을 생각하면 더 슬프고 외롭고 가족들 보고 싶다는 감정이 강하다.

한국 사람들은 외국인을 조금 더 배려했으면 좋겠다. 추석 때 가족들이랑 행복을 즐기는 만큼 그 즐거움을 외국인들에게도 나누었으면 좋겠다. 정부의 차원에서 외국인 위한 행사도 주최할 수 있으며, 학교 차원에서 외국인 유학생을 위해서 음식을 제공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여러가지의 NGO, 봉사단도 노력을 해서 외국인이 즐겁게 지내도록 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시다. 한국은 항상 글로벌국가라고 주장하고 홍보한다. 과연 그럴까? 진짜 그렇다면 명절 때도 외국인을 포기하지 말고 같이 지내야 되는 것이 아닌가? 외국인들을 배려하고 정을 더 많이 주고 함께 즐거움을 나누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내 작은 소원이고 바람이다.


글쓴이: 왕하이쉬 (중국)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지나가는사람

    2013.09.26 23:02 신고


    한국사람으로서 많은 것을 느낍니다

'여기 혼자 밥 먹어도 되나요?'

어떤 한국인이 가게로 들어오며 주인에게 물었다.


돈만 있으면 혼자 밥 못 먹게 하는 식당도 있나 친구와 식사하고 있는 나는 생각하였다. 그러나 곰곰이 생각해 보면 혼자 밥 먹는 것을 민망하게 하는 식당이 있긴 있다. 부대찌개 가게처럼.


한번에 친구와 부대찌개집으로 갔는데 한 중국인 여학생이 들어와 우리 옆자리에 앉아 있었다. 주변의 모든 것을 낯설어하며 두려워하는 눈치였으니 한국에 온 지가 얼마 안 된 것처럼 보였다. 점원 언니가 와서 주문을 받아 주는데 그녀는 익숙하지 않으며 중국인 억양이 들어 있는 한국말로 '부대찌개 1 인분 주세요'라고 말하였다. 점원 언니는 당황해서 1 인분이냐고 다시 한번 확인하고 그것을 들은 주변 손님들은 이상한 시선으로 그녀를 쳐다봤다. 여학생은 그때야 알았다. 부대찌개를 먹을 때 보통 친구와 함께 2인분 이상을 시켜 먹는 것 말이다. 이제서야 가게를 나가는 것이 민망하고 2인분을 시켜야 하나 주저하고 있는 그녀는 얼굴이 빨개졌다. 다행이 점원 언니가 친절하게 주방에 말해 놓고 1인분의 부대찌개를 준비해 준 덕에 그녀는 무사히 식사하고 나갔다. 그녀가 혼자 부대찌개를 먹는 동안 얼마나 불안해하고 부끄러워했을까 나는 생각하면 할수록 그녀의 모습이 잊혀지지 않았다.


그렇게 한국에 처음 와서 홀로 밥 먹을 때 이유도 모르고 주변 사람에게 이상한 시선을 받는 경험은 결코 그 여학생에게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나는 그녀와는 다른 식이나 똑같이 민망한 경험이 있었다.


얼마 전에 나는 저녁에 배를 대충 채우고 빨리 어디 좀 가야 해서 혼자 식당에 갔었는데 마침 아는 선배가 여자친구와 거기서 식사하고 있었다. 선배가 먼저 인사를 해 주기는 했으나 여자 친구와 서로 모르는 사이이기에 합석하기가 적합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나는 다른 자리에 앉아서 선배가 일어나기 전에 빨리 먹고 가야겠다고 생각하면서 고개도 들지 않고 시킨 제육볶음을 열심히 먹었다. 그 당시 고개를 들지 않았으나 선배가 자꾸 나를 쳐다보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결국 선배의 속도를 따라잡지 못해 먼저 일어난 선배는 묘한 표정으로 나에게 '많이 먹어'라며 가게를 나갔다. 혼자 남아 있는 내가 선배 눈에 얼마나 불쌍하게 보였을지 나는 모른다. 그러나 내가 선배에게 나에게도 친구가 있다는 것을 얼마나 전하고 싶었던 것인지를 잘 안다.



그 여학생과는 다르게 나는 혼자서 2인분을 시켜야 하는 식당에 들어간 것이 아니었다. 그런데 혼자 밥 먹는 나를 보고 나에게 친구가 없다는 오해가 생기고 나는 '걔는 친구가 없나 보다'는 시선을 받아야 했다. 혼자 밥을 먹으러 학생들이 많이 가는 식당이라 거기라면 마음이 편히 밥 먹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 갔었는데 선배를 만난 순간에 내가 틀렸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외국인 뿐만 아니라 한국인도 웬만하면 혼자 밖에서 밥을 안 먹는 것이겠지요? 사람들이 굶어서도 밖에서 혼자 안 먹고 배달을 시킬 때도 2인분으로 시키는 이유는 눈치를 보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이지요.


한국에서는 얼마나 눈치를 많이 보이면 혼자 밥 먹는 데에도 눈치를 봐야 하는 것일까?


윗사람이 들어오면 앉아 있다가도 일어서 인사를 해야 한다. 노래방에서는 음치라도 적어도 한 곡을 해야 한다는 무언적 압박 때문에 마이크를 잡게 된다. 대학원에서는 자유토론을 할 때 자기의 관점을 제시하는 것보다 교수님이 원하는 답에 맞춰서 발언해야 바람직하다. 학교 영어 수업에서는 미국인 발음을 조금이라도 흉내내는 것처럼 보이면 왕따를 당할 수 있어 한국식 영어 발음으로 할 수밖에 없다. 한국에서는 눈치를 볼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면 어학원을 다닐 때 문화 수업에서 '눈치'라는 단어를 따로 가르쳐 주었을까? 한국 사회는 그만큼 눈치를 많이 보이는 사회이다. 가끔은 내가 그런 눈치를 봐야 할 필요가 있나 의심할 정도 말이다.


글쓴이: 반연문 (중국)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한국에 와서 공부하면서, 한국과 중국은 비슷하지만 많은 차이가 있다는 것을 발견한다. 그 중에 하나는 기숙사 문화이다.

중국에서 대학생, 대학원생들은 보통 기숙사 생활을 한다. 중국은 땅이 넓고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대학교에서 공부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런 만큼 기숙사 건물도 많은데 중국 상위 대학교 중 제일 작은 남개대학교(南开大学)를 예로 들어봐도 무려 22동의 기숙사 건물이 있다.


중국 대외 경제 무역 대학교 기숙사


남개대학교 기숙사의 생활을 예로 들자면 같은 학년, 같은 반의 학생들이 한 동의 기숙사에 함께 산다. 필자의 반은 26명인데 이중 현지인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한 기숙사에서 살았다. 함께 살며 같은 수업을 들을 수 있으니 쉽게 친해질 수 있었다.

남자와 여자가 사는 건물도 아예 다르다. 여자 기숙사는 건물에는 경비 아줌마가 있고 남자 기숙사 건물에는 경비 아저씨가 있기 때문에 서로 왕래를 할 수 없다. 이렇게 따로따로 살기 때문에 생긴 문화가 있는데 '기숙사 고백'의 문화이다. 졸업할 때가 되면 그 때까지 고백 못한 남자가 그렇게 졸업하고 헤어지는 것이 아쉬워, 용기를 내서 좋아하는 여자에게 고백을 하러 여자 기숙사 밑을 찾아간다. 저녁에 남자는 기숙사의 같은 반 친구들과 함께 좋아하는 여자가 사는 건물 밑으로 간다. 그리고 그곳에서 소리질러 하고 싶은 말을 시작한다. 친구들은 함께 그 상대방 여자의 이름을 부르고 남자는 사랑한다는 말을 한다. 더욱 로맨틱한 사람은 빨간 색 양초를 하트 모양으로 놓고 고백을 한다. 이럴 때 여자의 친구들도 가만 있지 않는다. 모두 창문에서 양쪽을 응원한다. 여자가 고백을 받아들여 성공할 수도 있고 실패할 수도 있지만 모두 그 과정을 즐긴다.

한국에 와서 보니 기숙사 건물이 생각보다 적었다. 보통 한두 동의 건물이 다였고 많은 학교들이 남학생과 여학생, 한국인, 외국인이 같이 한 건물에 같이 사는 경우도 많았다. 또한 자취를 하거나 통학을 하며 밖에서 사는 친구들도 많아, 한 반, 한 학년 학생들이 어울려 사는 문화는 형성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같은 반 친구들을 만나려면 밖에서 따로 시간을 내어 만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대학주변에 커피문화도 이렇게 발달하지 않았을까 싶다.


글쓴이: 왕하이쉬 (중국)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담비

    2013.10.05 11:23 신고


    땅덩어리가 좁아 터져서 그래요 ㅎㅎ 중국은 땅이 넓으니 뭐든지 많겠죠..ㅎㅎ 저래뵈도 한국기숙사 얻기가 하늘에 별따기랍니다 ㅠㅠㅠ 돈도 비싸구요...ㅠㅠ 중국 참 부럽네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