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의 반전


                                                              왕혜 (중국)

 

 

 손꼽아 보니 고향을 떠난 1년이 넘었어요. 매날 학생식당이나 기숙사식당에 다니는 나는 식당메뉴에 점점 질려지며 집밥을 그리워졌어요.

  사람이 진짜 변할지도 몰라요. 중국에 있었을 매날 밖에서 음식을 사먹고 집밥에 관심이 없는 나는 고향을 떠난 시간이 길면 길수록 집밥을 그리워했어요.

   어느 우연한 기회에 학교프로젝트를 통해서 한국인친구가 생겼어요. 친구랑 항상 같이 밥을 먹고 도서관에 다녀서 점점 친해졌어요. 어떤날에 제가 친구한테 집밥을 먹고 싶다고 얘기했었어요. 친구가 알았다고 나한테 나중에 한번 초대해주겠다고 약속했어요.

   얼마후 친구가 나를 데리고 집에 가서 김치찌개랑 제육볶음으로 초대해주었어요. 밥상윗에 두는 그릇이랑 냉비를 봐서 매우 친절하고 기뻤어요. 숟가락으로 찌개가 한입을 떠내서 먹어보니까 생각보다 많이 맛있어요.

내가 친구를 보면서 와우! 맛있네. 하하 역시 한국사람이 김치찌개 끓이네. 라면만 알았댔는데 요리 잘하구만! 하하 대체 어떻게 끓여야 돼요? 내가 옛날에 끓여봤는데 맛이 맹맹했어요.”친구가 부끄럽게 하하 ~ 그냥 재료를 놓고 끓이면 돼요! 비결이 없어요! ”

내가 들으면서 속으로 히히 친구 진짜 겸손해요. 요리 잘하는데 옆에서 한번도 자랑했번 적이 없어요. 나였으면 매날 자랑할걸요?”

 

 

  유쾌한 식사를 끝나고 설거지를 도와주고 싶은 나는 주방에 들었어요. 한국집의 주방에 처음에 들어간 나는 모든 것에 대한 신기해요. 중국집의 주방이랑 비슷한 점도 있고 다른 점도 많아요. 이리저리 둘러보며 가스렌이지 옆에서 뜯고 있는 라면 조미료를 발견되었어요! 속으로 설마... 맛있는 김치찌개의 비결이... 이것인가? ” 걸음 나아가 보고 멀쩡한 라면이 옆에 있어요. 놀람인지 충격인지 그순간이 여러 감상을 섞어서 머리속에 빙글빙글 전했어요

   반전되는 이야기이? 그래도 나를 위해서 평소에 라면만 끓인줄 아는 친구가 집에서 요리를 해줘서 너무 고마웠어요. 그때 내가 먹는 밥을 뿐만아니라 친구의 마음도 포함하기 때문이었어요.

 

 

 

신고

'4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국인에게 광복절이란?  (5) 2014.08.15
내게 큰 꿈을 준 천사  (6) 2014.08.12
스마트폰이 앗아간 한국 문화  (10) 2014.08.12
집밥의 반전  (7) 2014.08.12
한국에 왔는데 다음부터는 조심해야겠다  (11) 2014.07.26
이상한 사람, 아니에요  (12) 2014.07.26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송곳니

    2014.08.14 01:07 신고


    정말 음식에는 그 사람의 마음과 정성이 들어있다는게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저도 중국에서 공부했을 때..어느날 향수병에 걸렸는지 좀 이유없이 우울하더니 갑자기 머리도 아프고 속도 안좋아졌어요.. 너무 아팠지만 병원도 갈 수도 없었고 토할것 같아서 약도 못먹고 ..주변엔 친구도 없고 부모님은 걱정하시니까 연락도 못하겠고..그냥 울면서 누워만 있었어요..
    그런데 갑자기 똑똑똑! 옆방 중국아줌마가 만두를 만드셨다며 먹어보라고 좀 주셨어요. 사실 몸이 너무 아프니까 아무것도 먹고싶지 않았지만 아주머니의 정성도 있고 약도 먹어야해서 조금 먹었는데..정말..얼마 후에 거짓말처럼 아픈게 다나았어요..
    저는 그게 다 아주머니의 사랑과 정성 덕분에 나은거라고 생각해요..

    그 아줌마가 중국의 유명한 의사 화타(华佗)도 아닌데..
    그래서 저는 아직도 중국의 만두를 무슨병이든지 고칠수 있는 만병통치약이라고 불러요. .^^

    정성이 가득 들어있는 중국만두..10년이 지난 지금 또 먹고싶네요ㅜㅜ

  2. 정연금

    2014.08.14 04:01 신고


    음식솜씨 없는 사람들은 조미료를 쓰고 솜씨있는 사람들은 조미료를 안 쓴답니다 ^^ 저 처럼 나이 든 아줌마들은 인공조미료나 라면스프 대신 다시마와 멸치로 국물맛을 내지요^^ 그래도 그 친구 큰 맘 먹고 초대했을 거예요 저는 음식 만들기 싫어서 초대를 잘 않는 편이거든요^^

  3. 이수연

    2014.08.15 19:58 신고


    뒷부분이 정말 반전이네요.ㅎㅎ 재미있게 읽고가요.
    한국 온지 얼마 안되셨는데 글을 정말 잘쓰세요!
    김치찌개가 먹고싶어지네요 ㅎㅎ

  4. 송곳니

    2014.08.17 01:20 신고


    우리 언제 자기 나라의 음식 각자 만들어와서 파티하면 어떨까요?기숙사에 사는 학생들은 힘들겠지만..
    문화체험 문화체험!!~^^
    (죄송..제가 먹고 노는걸 워낙 좋아해서..ㅜㅜ잠시 흥분했습니다..)

    • 왕혜

      2014.08.17 22:57 신고


      저는 좋습니다:)
      국제음식 피티 해보실 래요? ㅎㅎ

  5. 정유리

    2014.09.03 21:37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
    김치찌개에 라면스프를 넣었던 건가요??
    ㅋㅋㅋ
    라면스프를 넣으면 맛있다고 하던데 실제로 그렇게 해본적은 없어요..
    친구분이 완전범죄를 꿈꾸셨지만 결국 실패했군요...(들켰으니까)
    귀엽네요 ㅎㅎ

● [음악 추천 시리즈]란?

Seoulism에서 여러 방식으로 국제학생의 문화적 배경을 알리고 공유하고자 하는데 그 중의 하나는 음악을 소개하는 시리즈입니다.  다른 나라의 다양한 음악 장르와 노래들을 들려드린다는 목적을 가지고 Seoulism에서 [음악 추천 시리즈]를 연재하기로 했습니다. 이 시리즈의 장점은 인터넷의 다양한 미디어 자료와 글의 짜임새 덕분에 빨리 흝어보기밖에 안 하시더라도 해당 나라에서 온 외국인 학생이 직접 추천하는 음악 장르와 노래들을 접하고 마음 껏 들으실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어느 나라를 소개하고 있느냐고요?

앞으로도 [음악 추천 시리즈]를 계속할 것이지만 지금까지 소개되고 있는 나라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링크를 클릭하시면 그 나라만의 시리즈로 이동됩니다.



   미국 - [음악 추천 시리즈 / 미국]

 베트남[음악 추천 시리즈 / 베트남]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Seoulism은 한국인과 비한국인, 혹은 독자와 집필진의 관계를 중시합니다. 독자분들께서 어떤 것에 대해서 궁금해 하시고 알고 싶어하시는지를 알아내서 흥미로운 글로 담고자 하는 목적으로 밑의 설문지를 올렸습니다

상호의사소통을 하려면 이렇게 피드백을 수집하는 노력이 있어야죠? 모든 응답을 매우 귀중히 여기고 가급적 많이 포스트 컨텐츠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Seoulism은 잠재적 집필진과 귀하신 독자분, 저희 사이트를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하고 친밀한 관계를 맺고 유지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무엇이든 문의 사항이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해 주셔도 좋습니다.

문의하실 때는 seoulism13@naver.com으로 이메일을 보내 주시거나 밑의 "email me!" 버튼을 눌러서 폼메일을 작성해 주세요.



신고

'Seoulism > 문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락처 안내] 문의가 있으시면 이렇게요^^  (1) 2013.07.04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Vivian Kim

    2014.07.16 18:0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English]  [中文] [日本語]  [Tiếng Việt]  [Монгол хэл]  [Bahasa Indonesia] [Español]


2013년 7월 1일에 서울대 외국인 학생 2명이 설립한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한국, 특히 서울은 빠른 속도로 세계화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21세기의 불가한 세계화를 겪으면서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서로 이해하고 받아들이려고 노력하고 있는가 하면, 그 반면에 상호의사소통이 잘 안 이루어지는 경우도 있으며 이에 수반되는 오해와 선입견이 적지 않습니다. 그리고 때로는 상황이 풀리지 않아 오해와 선입견이 편견이 되고 서로에게 차별을 두며 혐오적인 감정을 느끼게 되기도 합니다. 그러면 더 조화롭게 살자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Seoulism은 진심이 담긴 상호의사소통이 답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폭넓은 창을 통하여 커뮤니케이션을 상호적으로 이루는 웹진 매체를 택했죠.


Seoulism 회원의 국적: 러시아, 몽골, 베트남, 일본, 파키스탄, 리투아니아, 미국, 영국, 중국, 페루, 말레이시아, 미얀마, 우즈베키스탄, 터키


Seoulism은 외국인 글쓴이와 한국인 독자 모두에게 보람찬 경험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한국어로 글을 쓰고 한국말을 습득하게 함으로써 외국인 학생은 한국에서 수준 높고 뜻 깊은 생활을 하게 되며 한국에 대한 인식이 그만큼 긍정적으로 개선됩니다. Seoulism을 방문하는 귀하신 독자분들은 국제학생의 관점을 접하고 또 다른 입장에서 바라보게 됨으로써 외국인이라는, 새로운 이웃과 공감할 수 있게 되십니다.


한국의 위상이 전 세계로 뻗어나감에 따라 서울에서 공부하는 주한 유학생 수가 늘 수밖에 없습니다. 2013년을 기준으로 하면 주한 유학생 수가 83,000명을 넘었는데 정부의 예측을 따르면 2020년까지만 해도 200,000명이나 한국에서 공부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지금부터 서로에 대해서 더 알아보고 친하게 지내려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Seoulism에 오르는 글들은 필자의 개인적인 생각이며, Seoulism 국제학생 잡지의 공식적인 의견이 아니다**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jieun

    2013.08.09 16:23 신고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서울은커녕 한국이 전국적으로 높은 수준과 빠른 속도로 세계화되고 있습니다.

    ->문장이 어색한 것 같아서 댓글 남겨요 :-)
    잘 알려진 바와 같이 한국, 특히 서울은 점차 높은 수준과 빠른 속도록 세계화되고 있습니다.

    ~커녕 이라는 말은 ex) 밥을 먹기는 커녕, 물 한 잔도 못 마셨다. 이라는 문장과 같이 그 뒤에 앞의 문장에 비해 부정적인 의미로 강조하는 문장이 나오게 됩니다.

    seoulism 응원할게요!

    • seoulism

      2013.08.10 21:53 신고


      오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지은님과 같은, 적극적인 독자분 덕분에 많이 배우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2. Lake of shaman

    2013.11.08 03:44 신고


    보조사 '~커녕'은 앞에 단어와 띄어쓰지 않습니다. 즉, 붙여씁니다.

    ex) "밥을 먹기는커녕, 물 한 잔도 못 마셨다."

    아래는 '뜻'이니 참고바랍니다.

    커녕

    [조사]
    1. 어떤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물론 그보다 덜하거나 못한 것까지 부정하는 뜻을 나타내는 보조사.
    2. ‘말할 것도 없거니와 도리어’의 뜻을 나타내는 보조사.
    [유의어] 새로에, 고사하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