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장마의 습한 공기와 더불어 더운 날씨가 매일 계속되고 있네요. 이러한 나날에는 편안하게 잠깐 쉴 수 있는 카페에 가실 분도 많겠죠? 이번주는 카페에 관한 나고야와 한국의 인연에 대해서 소개하고자 합니다.



● 카페가 많은 한국

제가 서울에 처음으로 왔을 때에 너무 많은 카페에 놀랐습니다. 서울 시내는 물론 교외에 가 보더라도 카페가 즐비하게 들어서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도회지에서 떨어져 있는 시골 지역에도 카페는 반드시 볼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카페가 많습니다.



실은 제 고향인 나고야도 카페가 많다는 한국과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나고야에는 엄청나게 카페가 많기 때문에 '카페왕국'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 카페왕국으로서의 나고야

서울 인사동에 있는 전통적인 다방과 같은, 저도 모르게 옛날 시절이나 고향이 생각나면 그리워지는 카페도 나고야에는 많이 있습니다. 나고야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카페, '코메다 커피(コメダ珈琲店)'도 그러한 분위기가 풍깁니다.

코메다의 가장 큰 특징은 모닝 서비스(아침 서비스)입니다. 아침에 커피를 한 잔 주문하면 토스트와 삶은 계란도 같이 나오는 서비스인데 굉장히 인기가 많습니다. 이러한 서비스는 코메다 뿐만 아니라 다른 카페에서도 받을 수 있을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아침을 카페에서 먹는 사람도 나고야에서는 다른 지역보다 많습니다. 휴일 아침에는 가족이 함께 카페에 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모닝 서비스


이 밖에 인기 있는 메뉴는 '시로노와르(シロノワール)'와 '오구라 토스트(小倉トースト)'입니다. 시로노와르는 따뜻한 빵 위에 찬 아이스크림을 얹고 시럽을 뿌린 음식이며 코메다에서만 먹을 수 있습니다. 오구라 토스트는 잼 대신 팥을 발라서 먹는 토스트이며 나고야의 음식 명물의 하나로 알려져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메뉴판에 있는 사진보다 훨씬 큰 햄버거도 추천합니다. 사진을 보면 롯데리아나 맥도날드의 햄버거와 차이가 없는데 막상 테이블에 오니 큰 햄버거에 꼭 놀라실 겁니다.


시로노와르   오구라 토스트


코메다는 한국에서 대부분을 차지하는 체인점처럼 나고야 밖에서도 경영하고 있지만 나고야에서는 한국과 달리 개인이 경영하는 카페도 많이 남아 있고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유명한 개인 경영의 가게의 예로 독특한 메뉴로 유명한 '카페 마운틴(喫茶 マウンテン)'을 들 수 있습니다. 카페 마운틴에서는 가루녹차팥스파게티(스파게티면에 가루녹차가 들어 있고 위에 팥과 크림이 얹혀 있는 요리)나 딸기스파게티(스파게티면이 딸기 맛이고 윙에 딸기와 크림이 얹혀 있는 요리) 등과 같은 파격적인 음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 물론 보통의 커피나 차를 마실 수 있는 가게도 나고야에는 많이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십시오.


가루녹차팥스파게티


● 나고야 카페 문화의 배경

그러면 왜 나고야에서 카페 문화가 이렇게 발달되었을까요? 그 이유는 두 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첫 번째는 옛날부터 나고야에서는 다도(茶道)가 성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나고야에서는 가루녹차가 잘 생산되어 왔기 때문에 집에서 손님을 모실 때는 가루녹차를 제공하는 습관이 있었습니다. 그러한 습관이 변화되어서 현재에는 차와 관련이 깊은 카페가 확대되었다고 봅니다. 나고야 출신인 역사적 인물 중에서 한국과 가장 깊은 관련이 있는 사람이라면 토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 / 풍신수길)입니다. 차를 사랑했던 토요토미 히데요시는 다도에 정통한 센노리큐(千利休 / 천리휴)를 등용하며 그의 정치적 이용을 계기로 다도는 크게 발전했다고 합니다.

두 번째는 저렴한 가격에 많이 받을 수 있는 것을 선호하는 나고야 사람의 기질입니다. 나고야 사람은 '오네우치(お値打ち)'라는 말을 매우 사랑합니다. 오네우치란 가격치고는 가치가 많다는 뜻입니다. 커피 한 잔 값을 치르면 토스트나 삶은 계란도 먹을 수 있다는 모닝 서비스는 바로 오네우치 정신을 나타내는 좋은 예입니다. 비싼 것을 좀처럼 사지 않기 때문에 나고야 사람을 구두쇠라고 비판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 비판은 마땅하지 않습니다. 나고야 사람은 비싼 것이 아니라 가격에 걸맞지 않은 것을 사기 싫어한다고 봐야 됩니다. 한 제품의 가격이 비싸더라도 가격 이상의 가치를 인정할 수 있으면 나고야 사람은 기꺼이 그 제품을 구입합니다. 카페의 음식은 집에서 먹는 음식보다 비싸지만 가격을 넘는 가치가 있기 때문에 나고야 사람은 카페에 간다고 볼 수 있습니다.

카페가 생활의 일부라고 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나고야와 한국은 공통점을 가진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자세히 따지고 보면 문화적인 차이가 있습니다. 이러한 문화 차이가 융합되면 어떨까요? 가정적인 분위기가 나는 나고야의 카페가 세련된 카페가 가득 차 있는 한국에 진출하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 궁금합니다.


글쓴이: 오오이 히로키 (일본)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