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9일,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면 이 날은 무슨 날인지 모르는 사람이 아마 없을 것이다. 바로 세종대왕이 자신의 생각을 글로 표현하지 못한 백성을 생각해서 만든 복잡하고 어려운 한자의 자리를 대신할 수 있는 쉽고 세계에서 가장 과학적인 한글을 기념하는 날이다. 특히 2013년부터 공휴일로 지정된 것을 보면 한글날은 더더욱 의미가 있고 더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이 날은 한국 국민들에게만 중요한 날일 뿐만 아니라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는 전세계의 학생들에게도 빼놓을 수 없는 날이다. 베트남도 예외가 아니다. 1992년 한-베 두 나라가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후 경제, 문화, 사회 등 교류사업이 활발하게 진행해 왔을 뿐더러 한국어를 전공으로 하는 사람 수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하노이 국립 외국어 대학교만 해도 매년 한국어한국문화학부 신입생의 수가 100명 넘으며 증가하고 있는 경향이 보인다.





10월 9일이 지났으니 한글날이 났는가? 다른 나라는 잘 모르겠지만 베트남에서 며칠 전까지는 한글날의 정신이 아직 살아 있으며 뜨거웠다. 지난 11월 2일에 아시아나항공, 한국 외대 등의 후원과 함께 한-베문화교류센터 및 LG전자, LINE 공동으로 주최한 '도전 황금징(黃金澄)을 올려라!'라는 연례행사가 열렸기 때문이다. 이번에 베트남 북부지방에 한국어를 교육하는 국리외대, 하노이대, 인문사대 등의 6 대학교를 대표하는 학생들 총 100명이 참여했다. 학생들은 한국, 베트남, 외국에 관련된 자식에 대한 질문에 답해야 되는데 모든 질문은 한글로 써야 됐던 것이다. 2 시간 정도 걸쳐 질문 30개가 다 끝난 다음에 결국 97명을 뛰어넘어 우승자들을 찾게 됐다. 3등은 하노이대학교 학생, 2등은 국립외대의 학생이 땄으며 무대로 올라가 황금징을 올린 학생도 국립외대에서 공부하고 있는 학생이다. 대회에서 겨우 4년동안 1등을 못했던 국립외대에 금번에 우승장의 자리로 올라간 학생 1명이 있고 또 1명이 학생이 2등을 했으니 사범대학교 강당이 응원하러 온 친구들의 외침으로 무너질 것 같았다. 상을 탄 것은 그저 자신의 기쁜 뿐만 아니라 국립외대 한국언어문화학부의 선생님들, 그리고 다른 학생들의 자랑이고 영광이었다. 3등은 전자레인지, 2등은 LG 컴퓨터 스크린, 그리고 1등은 LG G2 스마트폰과 한국외대 1개월 어학연수상을 받게 됐다.





그 외에 오후에 베트남의 한국 유학생들을 위한 퀴즈대회 베트남어 부문과 자선바자회의 진행으로 끝났다.


글쓴이: 원티쩜 (베트남)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