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다샤 (러시아)

 

스포츠에서는 무엇이 중요한가? 자기 국가의 명예를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한가? 아니면 국가의 차원을 떠나서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한가?

 


이 질문에 대한 확실한 정답이 없다. 사람에 따라서 하는 생각이 다를 것이다. 나는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는 자기 국가를 위해서 경쟁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인 업적보다 국가적인 업적이 더 중요하다고 여겼다. 하지만 얼마 전에 내 생각이 바뀌었다. 내 생각을 바꾸게 한 사람은 바로 안현수 선수다.

 

안현수 선수를 모르는 한국 사람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러시아 사람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안현수 선수는 대한민국에서 태어난 러시아의 쇼트트랙 선수이다. 하지만 러시아 사람들한테 빅토르 안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하다. 안현수 선수는 국내 빙상연맹과의 문제 때문에 러시아로 귀화하게 되었다. 이번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러시아 국가팀 선수로 활동하고 있다.

 

나는 빅토르 안 선수를 처음 봤을 때 이 선수를 모르고 있었다. 얼굴만 보고 이름을 듣자마자 분명히 고려인이라고 생각했다. 러시아에는 고려인들이 많고 또한 이 선수는 러시아 사람처럼 러시아 애국가를 따라 불렀기 때문이다. 게다가 러시아 팬들이 빅토르 안 선수를 열정적으로 응원했다. 하지만 빅토르 안 선수의 스토리를 들었을 때 깜짝 놀랐다. 몇년전만 해도 한국 사람이었던 그가 러시아 국민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니!

 

안현수 선수는 러시아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스포츠에 관심이 있는 러시아 사람이면 안현수 선수의 사정을 모르는 사람이 없고, 그를 존경하지 않는 사람이 없다. 쇼트트랙 국제 대회 때 러시아 스포츠 해설자들의 말을 들어보면 안현수 선수는 러시아 국가 아들이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안현수 선수가 나올 때마다 러시아 사람들이 일어나서 선수를 뜨겁게 응원하며 스포츠 해설자들은 다정하게, 사랑스럽게 우리 빅토르라는 애칭으로 부른다. 빅토르 안 선수가 러시아 선수가 아니었던 느낌이 전혀 안 든다.

 

한국에서도 안현수 선수를 격려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안현수 선수의 선택을 존중하고 동의하고 배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결국은 제일 중요한 것은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 자기의 잠재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이다. 자신의 국가가 이런 기회를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에 선수가 자기의 꿈을 이루지 못하는 것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안현수 선수가 한 선택을 충분히 존중하고 나도 이런 상황이었으면 똑같이 했을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안현수 선수 덕분이다.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저녜은

    2014.08.18 18:00


    안현수라는 훌륭한 스케이터를 응원합니다! 러시아에서 실력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되어 마음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