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퓨륀쏘(미얀마)

● 나의 고향, 미얀마에서

2008년 10월 30일, 면접을 보기 위해 C 회사에 도착한 나 ... 환한 빛과 함께 마치 나를 기다리고 있듯이 거실에 서 있었는 그의 모습을 보는 순간 나는 “그대가 나랑 평생을 같이 하는 사람이다”는 감정을 느끼게 되었다. 영화에서 이런 장면이 나오면 과연 이런 상황이 현실에서도 정말 있을까라고 생각이 되지만 막상 이런 상황이 나한테 일어나니 신기하기도 했었는데, 내게 그 감정을 느끼게 한 상대가 외국인이(한국인)라서 두려움도 있었다. 

나는 운 좋게도 그 회사에 통역원으로 취직을 하게 되면서 그를 가까이에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 3개월이 지난 무렵에는 나는 그와 생각보다 친해지게 되었고, 그 역시 나를 연애 상대로 생각하게 되는 순간이 다가왔다. 우리는 서로 누가 먼저 좋아했다는 말을 하지 않고도 서로에 대한 감정을 느끼고 관심을 보이면서 우리는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그런데 문제는 그때부터 시작이었다. 물론 서로가 다른 게 너무 많아서 우리의 관계가 쉽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많은 문제들이 준비도 안 되는 시간에 찾아 올 줄은 몰랐다. 서로 나라가 다르고 자라왔던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문화나 사고방식은 물론이고 내가 아무리 한국말을 한다고 해도 한계가 있을 거라는 것은 이미 생각하고 있었던 부분이다. 하지만 우리 사이에 문제는 이러한 바탕을 넘어섰다. 서로가 너무 편해서인지, 서로 맞춰가고 있다는 과정을 깜빡하고 우리는 서로에게 기대가 많아지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초심을 잃고 다른 방향의 길에 서게 되었다. 한 동안 이런 날들이 계속되고 서로에 대한 바닥을 보이고 나서야 우리는 정신을 다시 차리게 되었고, 서로 일반 연인들과 달리 서로 다른 것이 더 많다는 것을 다시 깨닫게 되었다. 

그래서 우리는 한 발 다시 물러서서 서로에 대해서 더 알려고 노력하기로 결심했고, 좋은 관계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몇 가지를 기본적으로 지키기로 했다. 기본적으로는 서로가 원하는 것과 감정을 최대한 솔직히 이야기 해주기로 하고, 서로를 배려하고 존경감이 생기도록 존댓말을 쓰기로 약속했다. 내가 한국에 대해서 더 공부하기로 하고 그 또한 미얀마에 대해 공부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우리는 우리가 어떤 환경에 잘라왔고 어떤 생활을 해 왔는지도 배우기로 했으며 서로의 사생활도 존중해 주기로 했다. 이런 노력의 끝에 우리 관계는 점점 발전하면서 우리는 5년이라는 시간을 보냈고, 평생을 같이 하기로 결심했다.




● 그대의 고향, 한국에서

2013년 1월 20일, 그의 고향 제주도에서 우리는 결혼식을 올렸다. 평생을 같이 가기로 약속하면서 우리는 앞으로 보다 더 많은 노력을 하기로 약조했다. 연애할 때는 서로에 대해서 배웠었다면 결혼할 때부터는 서로를 넘어서 가족이나 지반은 물론 문화나 풍습, 언어와 삶의 가치관까지 알아보고 맞춰가기로 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결혼 생활 1년 반 동안 말다툼이 생기기도 하고, 오해도 생기곤 한다. 그래도 이런 일들은 우리의 좋은 관계가 지속되는 데에 있어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은 믿고 있다. 이런 문제들에서 우리는 해결법을 구하고, 앞으로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를 하며 서로에 대한 하나를 더 배워간다. 서로의 관계가 더 가까워지고 편해지는 만큼 말과 행동을 더 조심하고 나를 세우지 않도록 서로 주의를 해주는 습관도 배워가기로 했다. 





이제 우리의 관계는 나에게 좋은 결혼생활을 향상하기 위해서만 아니라 인생에 살아가는 법을 가르치는 수단이 되어버렸다. 지금까지의 관계에서 나는 사회에서 대인과의 관계를 더 향상할 수 있게 되고, 상대방을 이해하는 습관을 가지게 되었다. 게다가 모든 것을 내 입장 또는 내 수준에서 바라보면 안 되고, 상대방에 입장과 생각도 배려해 줘야 한다는 것도 깨닫게 되었다. 앞으로 계속 성장하려면 보다 더 많은 것을 배워야 하겠지만 나는 이 생활을 통해 세상을 배워보려고 노력할 것이다. 제일 중요한 것은 지금까지의 경험이 우리가 행복한 가족을 만드는 데에 있어서 큰 도움이 될 것을 확신하고 앞으로 남 못지않은 행복한 가족이 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