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 홍콩 사회에서 직장이나 가족관계 등에서 남녀 평등이 잘 실천되는 편이에요. 그런데 홍콩 원주민들의 성별 차별은 아직도 심각한 사회적 문제입니다. 홍콩 원주민들은 한국인과 비슷할 정도로 유교적인 것을 매우 중시하는 편이에요. 대부분이 시골에서 살아요. 한 마을에서 같은 성이 있는 이웃들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한 가정에서 할아버지부터 손자까지 함께 사는 대가족이 있습니다. 가족끼리 종묘에서 조상들에게 제사를 지낼 때 남자만 할 수 있는데다가 여자는 종묘에 들어가는 것이 금기라고 해요. 제사가 끝난 후에 원주민들이 제물을 음복하는 관습이 있습니다. 그런데 품질이 좋은 고기는 남자만 먹을 수 있고 여자들은 하루 종일 바쁘게 제물을 준비하기 때문에 고기를 먹을 기회도 없어요. 따라서 여자들은 열등감을 느껴요.

또한 홍콩은 영국 식민지가 되었을 때 영국 정부가 땅에 대한 원주민의 기득권을 잘 보호하기 위해서 특별한 법을 만들었습니다. 이 때문에 원주민들 중에서 남자만 기득권이 있었어요. 만약에 가족에서 딸만 있으면 땅을 하나도 몰려 받을 없었습니다.

 현대 사회에서 남성과 여성은 학력이나 능력에 거의 차이가 없으니만큼 그런 남존여비와 같은 사상을 버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땅의 분배에 대한 비합리적인 법을 먼저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남녀평등 뿐만 아니라 같은 곳에서 살고 있는 홍콩 사람들 사이에 공평적으로 같은 권리를 부여하고 그의 상징적인 의미를 찾을 수 있도록 홍콩 정부가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글쓴이: 려영혼 (홍콩)

신고

About the Author - 타일러 라쉬

Seoulism은 주한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드는 한국어 웹진입니다. 천차만별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세계 속의 서울을 배경으로 해서 국제학생의 관점에서 생활과 문화, 사회를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Contact Me: 운영자메일주소




  1. sg

    2013.10.06 06:36 신고


    중국에도 유교사상이 남아있는 부분에 대해서 궁금했었는데 잘 읽었습니다.

1

티스토리 툴바